진실과 진심을 향해 직진!

1,041명 보는 중
6개의 댓글

32

·

5

·

20

“미친 소리하는 거 아는데, 제가 있는 데로 와줄래요?” 북적북적하던 대학교 축제에서 이선영과 유동하는 스치는 인연으로 마주하게 된다. 두 사람은 선영의 졸업식을 마지막으로 봄바람 같은 인연이 끊어졌다. 그로부터 4년 후 신입기자로 입사한 선영은 신문사 'YK미디어'에서 동하를 다시 만나게 된다. “문화부 유동하 기자입니다. 반가워요. 이선영 기자님?” 더 이상 마주칠 일 없을 거라 생각했던 사람을 선배 기자로 마주하게 된다. ‘어라? 우연이 이렇게 겹칠 수도 있는 건가?’ 봄바람 같은 우연은 계속 되어가고, YK미디어에서는 사건사고와 로맨스가 난무하게 되는데... 험하다고 악명 높은 신문사 생활에서 선영은 잘 헤쳐나갈 수 있을까? [메일 : fbwlals3285@naver.com]

“미친 소리하는 거 아는데, 제가 있는 데로 와줄래요?” 북적북적하던 대학교 축제에서 이선영과 유동하는 스치는 인연으로 마주하게 된다. 두 사람은 선영의 졸업식을 마지막으로 봄바람 같은 인연이 끊어졌다. 그로부터 4년 후 신입기자로 입사한 선영은 신문사 'YK미디어'에서 동하를 다시 만나게 된다. “문화부 유동하 기자입니다. 반가워요. 이선영 기자님?” 더 이상 마주칠 일 없을 거라 생각했던 사람을 선배 기자로 마주하게 된다. ‘어라? 우연이 이렇게 겹칠 수도 있는 건가?’ 봄바람 같은 우연은 계속 되어가고, YK미디어에서는 사건사고와 로맨스가 난무하게 되는데... 험하다고 악명 높은 신문사 생활에서 선영은 잘 헤쳐나갈 수 있을까? [메일 : fbwlals3285@naver.com]

걸크러시다정남순정남오피스로맨스전문직로맨스직진남
회차 6
댓글 6
이멋공 0
롤링 0
최신순
좋아요순
loading
    (•ᴗ •  )/
    첫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은 작가님께 힘이 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