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연애 외전 표지

가장 보통의 연애 외전

9,579명 보는 중
0개의 댓글

0

0

0

기존 출간작 <가장 보통의 연애> 외전 조각글입니다. 포스타입에 올렸던 외전 조각글을 포함해 출간되지 않는 짧은 글들을 올릴 예정입니다. * 공 : 차원우 – 야근도 철야도 주말출근도 없지만 월급을 받고 나면 쪼개 쓸 걱정에 한숨이 나오는 공기업 직장인. 스무 살에는 울컥하면 불같이 화를 내던 더러운 성질의 소유자였지만 서른 살에는 애인에게 얻어맞고 구박을 받아도 그저 좋다고 허허실실 웃는 남자. 스무 살에는 깔끔한 애인에게 맞추느라 서툰 집안일을 하면서 헤맸지만 서른 살에는 주말 대청소를 끝내고 즐기는 맥주 한 잔의 맛을 알게 된 살림꾼. * 수 : 노은율 – 야근도 철야도 주말출근도 밥 먹듯이 하느라 같이 사는 애인 얼굴 볼 시간도 없이 바쁜 광고회사의 직장인. 스무 살에는 다혈질 애인을 달래느라 쓴 소리 한 번 제대로 못 해봤지만 서른 살에는 성에 안 차면 니킥과 어퍼컷이 자유자재로 나가는 까칠한 남자. 스무 살에는 분담해야 할 집안일 목록을 적어 사인까지 받아내는 꼼꼼한 성격이었지만 서른 살에는 애칭 몇 번 불러주는 것으로 애인에게 집안일을 떠넘기는 요령도 알게 된 과거의 살림꾼. -혹시 아냐, 진득하게 한 십 년 사는데도 안 질리면 그땐 평생 끼고 살든가 해야지. “진득하게 십 년 붙어서 살아도 안 질렸는데, 평생을 못 끼고 살겠냐.”

기존 출간작 <가장 보통의 연애> 외전 조각글입니다. 포스타입에 올렸던 외전 조각글을 포함해 출간되지 않는 짧은 글들을 올릴 예정입니다. * 공 : 차원우 – 야근도 철야도 주말출근도 없지만 월급을 받고 나면 쪼개 쓸 걱정에 한숨이 나오는 공기업 직장인. 스무 살에는 울컥하면 불같이 화를 내던 더러운 성질의 소유자였지만 서른 살에는 애인에게 얻어맞고 구박을 받아도 그저 좋다고 허허실실 웃는 남자. 스무 살에는 깔끔한 애인에게 맞추느라 서툰 집안일을 하면서 헤맸지만 서른 살에는 주말 대청소를 끝내고 즐기는 맥주 한 잔의 맛을 알게 된 살림꾼. * 수 : 노은율 – 야근도 철야도 주말출근도 밥 먹듯이 하느라 같이 사는 애인 얼굴 볼 시간도 없이 바쁜 광고회사의 직장인. 스무 살에는 다혈질 애인을 달래느라 쓴 소리 한 번 제대로 못 해봤지만 서른 살에는 성에 안 차면 니킥과 어퍼컷이 자유자재로 나가는 까칠한 남자. 스무 살에는 분담해야 할 집안일 목록을 적어 사인까지 받아내는 꼼꼼한 성격이었지만 서른 살에는 애칭 몇 번 불러주는 것으로 애인에게 집안일을 떠넘기는 요령도 알게 된 과거의 살림꾼. -혹시 아냐, 진득하게 한 십 년 사는데도 안 질리면 그땐 평생 끼고 살든가 해야지. “진득하게 십 년 붙어서 살아도 안 질렸는데, 평생을 못 끼고 살겠냐.”

#리맨물#다정공#까칠수#개과천선공#조련수#일편단심공수#10년연애

기존 출간작 <가장 보통의 연애> 외전 조각글입니다. 포스타입에 올렸던 외전 조각글을 포함해 출간되지 않는 짧은 글들을 올릴 예정입니다. * 공 : 차원우 – 야근도 철야도 주말출근도 없지만 월급을 받고 나면 쪼개 쓸 걱정에 한숨이 나오는 공기업 직장인. 스무 살에는 울컥하면 불같이 화를 내던 더러운 성질의 소유자였지만 서른 살에는 애인에게 얻어맞고 구박을 받아도 그저 좋다고 허허실실 웃는 남자. 스무 살에는 깔끔한 애인에게 맞추느라 서툰 집안일을 하면서 헤맸지만 서른 살에는 주말 대청소를 끝내고 즐기는 맥주 한 잔의 맛을 알게 된 살림꾼. * 수 : 노은율 – 야근도 철야도 주말출근도 밥 먹듯이 하느라 같이 사는 애인 얼굴 볼 시간도 없이 바쁜 광고회사의 직장인. 스무 살에는 다혈질 애인을 달래느라 쓴 소리 한 번 제대로 못 해봤지만 서른 살에는 성에 안 차면 니킥과 어퍼컷이 자유자재로 나가는 까칠한 남자. 스무 살에는 분담해야 할 집안일 목록을 적어 사인까지 받아내는 꼼꼼한 성격이었지만 서른 살에는 애칭 몇 번 불러주는 것으로 애인에게 집안일을 떠넘기는 요령도 알게 된 과거의 살림꾼. -혹시 아냐, 진득하게 한 십 년 사는데도 안 질리면 그땐 평생 끼고 살든가 해야지. “진득하게 십 년 붙어서 살아도 안 질렸는데, 평생을 못 끼고 살겠냐.”

기존 출간작 <가장 보통의 연애> 외전 조각글입니다. 포스타입에 올렸던 외전 조각글을 포함해 출간되지 않는 짧은 글들을 올릴 예정입니다. * 공 : 차원우 – 야근도 철야도 주말출근도 없지만 월급을 받고 나면 쪼개 쓸 걱정에 한숨이 나오는 공기업 직장인. 스무 살에는 울컥하면 불같이 화를 내던 더러운 성질의 소유자였지만 서른 살에는 애인에게 얻어맞고 구박을 받아도 그저 좋다고 허허실실 웃는 남자. 스무 살에는 깔끔한 애인에게 맞추느라 서툰 집안일을 하면서 헤맸지만 서른 살에는 주말 대청소를 끝내고 즐기는 맥주 한 잔의 맛을 알게 된 살림꾼. * 수 : 노은율 – 야근도 철야도 주말출근도 밥 먹듯이 하느라 같이 사는 애인 얼굴 볼 시간도 없이 바쁜 광고회사의 직장인. 스무 살에는 다혈질 애인을 달래느라 쓴 소리 한 번 제대로 못 해봤지만 서른 살에는 성에 안 차면 니킥과 어퍼컷이 자유자재로 나가는 까칠한 남자. 스무 살에는 분담해야 할 집안일 목록을 적어 사인까지 받아내는 꼼꼼한 성격이었지만 서른 살에는 애칭 몇 번 불러주는 것으로 애인에게 집안일을 떠넘기는 요령도 알게 된 과거의 살림꾼. -혹시 아냐, 진득하게 한 십 년 사는데도 안 질리면 그땐 평생 끼고 살든가 해야지. “진득하게 십 년 붙어서 살아도 안 질렸는데, 평생을 못 끼고 살겠냐.”

회차 0
댓글 0
1화부터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