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꿉친구가 계약약혼을 제안했습니다 표지

소꿉친구가 계약약혼을 제안했습니다

345명 보는 중
0개의 댓글

0

0

0

"아니, 뭐라는거야?" "나랑 약혼하자고, 레나카." "너 미쳤어?" 내 마지막 말에 하덴이 대답없이 나를 빤히 쳐다본다. 아니, 얘는 정신이 있는거야 없는거야? 난데없이 약혼은 무슨. 황당함에 속마저 부글부글 끓는다. 뭐랄까, 믿었던 친구에 대한 배신감과 당혹감? 아니... 우리는 피는 안 나눴지만 그 비슷한 형제(?) 아니었냐고. *** 나는 맞은 편에 앉아있는 하덴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오늘도 깔끔한 흑발에, 몬스터토벌을 다녀온 후에 생긴 눈썹의 흉터. 눈부신 금안과 잘 벼린듯한 콧날, 붉은 입술. 덩치는 아마 왕국에서 제일 크려나. 몸 전체도 단단하게 각이 잡혀있다. 하덴을 품평하듯 보던 나는 혀를 찼다. 저렇게 멀쩡한 허우대를 가지고 나랑 이러고 있다니. 쟤도 참... "볼거 다 봤나? 부족하면 뭐 상의라도 벗어줄까?" 내 시선을 피하지 않고 받아내던 하덴이 또 빙글빙글 웃으며 헛소리를 날렸다. 허우대가 멀쩡하면 뭘 할까. 내용물이 저런데. 내가 됐다며 손사레치자 갑자기 하덴이 덥석, 내 손을 잡았다. "뭐야?" "깜빡한게 있어서." 그러더니 하덴이 재킷 안주머니를 뒤져 무언가를 꺼내 내 손가락에 쏘옥 끼웠다. 그 무언가는 바로 반지였다. "우리 약혼반지." 그러더니 제 반대편 손을 보여준다. 내 손에 끼워진 것과 똑같은 반지가 하덴의 손에도 끼워져있었다. 보통은, 막 무릎꿇고 작은 상자를 열어서 그러지 않나.. 꽃다발이랑...? 어쩜 저리 없어보이게 재킷 안주머니에 대충 반지만 챙겨왔을까. #다정남주 #소꿉친구 #티키타카 #친구에서연인 #로코 #서양풍 #계략남 #단순여주 #쿨한여주

"아니, 뭐라는거야?" "나랑 약혼하자고, 레나카." "너 미쳤어?" 내 마지막 말에 하덴이 대답없이 나를 빤히 쳐다본다. 아니, 얘는 정신이 있는거야 없는거야? 난데없이 약혼은 무슨. 황당함에 속마저 부글부글 끓는다. 뭐랄까, 믿었던 친구에 대한 배신감과 당혹감? 아니... 우리는 피는 안 나눴지만 그 비슷한 형제(?) 아니었냐고. *** 나는 맞은 편에 앉아있는 하덴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오늘도 깔끔한 흑발에, 몬스터토벌을 다녀온 후에 생긴 눈썹의 흉터. 눈부신 금안과 잘 벼린듯한 콧날, 붉은 입술. 덩치는 아마 왕국에서 제일 크려나. 몸 전체도 단단하게 각이 잡혀있다. 하덴을 품평하듯 보던 나는 혀를 찼다. 저렇게 멀쩡한 허우대를 가지고 나랑 이러고 있다니. 쟤도 참... "볼거 다 봤나? 부족하면 뭐 상의라도 벗어줄까?" 내 시선을 피하지 않고 받아내던 하덴이 또 빙글빙글 웃으며 헛소리를 날렸다. 허우대가 멀쩡하면 뭘 할까. 내용물이 저런데. 내가 됐다며 손사레치자 갑자기 하덴이 덥석, 내 손을 잡았다. "뭐야?" "깜빡한게 있어서." 그러더니 하덴이 재킷 안주머니를 뒤져 무언가를 꺼내 내 손가락에 쏘옥 끼웠다. 그 무언가는 바로 반지였다. "우리 약혼반지." 그러더니 제 반대편 손을 보여준다. 내 손에 끼워진 것과 똑같은 반지가 하덴의 손에도 끼워져있었다. 보통은, 막 무릎꿇고 작은 상자를 열어서 그러지 않나.. 꽃다발이랑...? 어쩜 저리 없어보이게 재킷 안주머니에 대충 반지만 챙겨왔을까. #다정남주 #소꿉친구 #티키타카 #친구에서연인 #로코 #서양풍 #계략남 #단순여주 #쿨한여주

#계략남#친구에서연인#소꿉친구#다정남주#단순여주#쿨한여주#로코#티키타카#집착남

"아니, 뭐라는거야?" "나랑 약혼하자고, 레나카." "너 미쳤어?" 내 마지막 말에 하덴이 대답없이 나를 빤히 쳐다본다. 아니, 얘는 정신이 있는거야 없는거야? 난데없이 약혼은 무슨. 황당함에 속마저 부글부글 끓는다. 뭐랄까, 믿었던 친구에 대한 배신감과 당혹감? 아니... 우리는 피는 안 나눴지만 그 비슷한 형제(?) 아니었냐고. *** 나는 맞은 편에 앉아있는 하덴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오늘도 깔끔한 흑발에, 몬스터토벌을 다녀온 후에 생긴 눈썹의 흉터. 눈부신 금안과 잘 벼린듯한 콧날, 붉은 입술. 덩치는 아마 왕국에서 제일 크려나. 몸 전체도 단단하게 각이 잡혀있다. 하덴을 품평하듯 보던 나는 혀를 찼다. 저렇게 멀쩡한 허우대를 가지고 나랑 이러고 있다니. 쟤도 참... "볼거 다 봤나? 부족하면 뭐 상의라도 벗어줄까?" 내 시선을 피하지 않고 받아내던 하덴이 또 빙글빙글 웃으며 헛소리를 날렸다. 허우대가 멀쩡하면 뭘 할까. 내용물이 저런데. 내가 됐다며 손사레치자 갑자기 하덴이 덥석, 내 손을 잡았다. "뭐야?" "깜빡한게 있어서." 그러더니 하덴이 재킷 안주머니를 뒤져 무언가를 꺼내 내 손가락에 쏘옥 끼웠다. 그 무언가는 바로 반지였다. "우리 약혼반지." 그러더니 제 반대편 손을 보여준다. 내 손에 끼워진 것과 똑같은 반지가 하덴의 손에도 끼워져있었다. 보통은, 막 무릎꿇고 작은 상자를 열어서 그러지 않나.. 꽃다발이랑...? 어쩜 저리 없어보이게 재킷 안주머니에 대충 반지만 챙겨왔을까. #다정남주 #소꿉친구 #티키타카 #친구에서연인 #로코 #서양풍 #계략남 #단순여주 #쿨한여주

"아니, 뭐라는거야?" "나랑 약혼하자고, 레나카." "너 미쳤어?" 내 마지막 말에 하덴이 대답없이 나를 빤히 쳐다본다. 아니, 얘는 정신이 있는거야 없는거야? 난데없이 약혼은 무슨. 황당함에 속마저 부글부글 끓는다. 뭐랄까, 믿었던 친구에 대한 배신감과 당혹감? 아니... 우리는 피는 안 나눴지만 그 비슷한 형제(?) 아니었냐고. *** 나는 맞은 편에 앉아있는 하덴을 물끄러미 바라보았다. 오늘도 깔끔한 흑발에, 몬스터토벌을 다녀온 후에 생긴 눈썹의 흉터. 눈부신 금안과 잘 벼린듯한 콧날, 붉은 입술. 덩치는 아마 왕국에서 제일 크려나. 몸 전체도 단단하게 각이 잡혀있다. 하덴을 품평하듯 보던 나는 혀를 찼다. 저렇게 멀쩡한 허우대를 가지고 나랑 이러고 있다니. 쟤도 참... "볼거 다 봤나? 부족하면 뭐 상의라도 벗어줄까?" 내 시선을 피하지 않고 받아내던 하덴이 또 빙글빙글 웃으며 헛소리를 날렸다. 허우대가 멀쩡하면 뭘 할까. 내용물이 저런데. 내가 됐다며 손사레치자 갑자기 하덴이 덥석, 내 손을 잡았다. "뭐야?" "깜빡한게 있어서." 그러더니 하덴이 재킷 안주머니를 뒤져 무언가를 꺼내 내 손가락에 쏘옥 끼웠다. 그 무언가는 바로 반지였다. "우리 약혼반지." 그러더니 제 반대편 손을 보여준다. 내 손에 끼워진 것과 똑같은 반지가 하덴의 손에도 끼워져있었다. 보통은, 막 무릎꿇고 작은 상자를 열어서 그러지 않나.. 꽃다발이랑...? 어쩜 저리 없어보이게 재킷 안주머니에 대충 반지만 챙겨왔을까. #다정남주 #소꿉친구 #티키타카 #친구에서연인 #로코 #서양풍 #계략남 #단순여주 #쿨한여주

회차 0
댓글 0
1화부터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