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친들 표지

전남친들

8,224명 보는 중
0개의 댓글

0

0

0

한성대학교 여신, 최라나의 두 전 남친 사이가 수상하다. [본문 중] “혹시 화나셨어요? 표정도 화난 사람 같고.” “아니요. 화난 건 아닌데요.” 좀 어색하고 불편해요. 불쾌하고 답답하고 어색하고… 거북한데다 곤란하고…… 언짢아요. 그중 하나라도, 한 단어라도 뱉으면 이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살면서 한 번도 입 밖에 뱉어보지 못했던 문장들을 떠올리며 주먹을 꼭 쥐었다. 그새 또 눈치 없는 안경이 힘없이 콧대를 스치며 아래로 흘렀다. “도와줄 게 없어서 그래요. 내가 돕는다는 것도 사실, 좀 우습고.” “도울 수 있어요. 이게 다 형 때문이거든요.” 또다시 열음의 손이 내 콧대를 부드럽게 스쳤다. 아이스하키 선수라 그런지 손끝이 차가웠다. “제, 아래가 안 서거든요. 형 때문에.” 똑바로 쓴 안경 덕인지 나를 보는 열음의 얼굴이 제대로 보였다. 장난기라곤 조금도 섞이지 않은 진지한 얼굴이었다. === ※소설 속 모든 부제목은 윤동주 시인의 시 구절을 인용하였습니다. #체대공, #운동선수공. #너드수, #문창과수, #안경수, #계략공, #집착공, #다정공, #로코물(로꼬물일 수도), #자낮수, #상처수, #성장수, #수시점, #납득이수, #순정공, #은근하고싶은말다하고사는공

한성대학교 여신, 최라나의 두 전 남친 사이가 수상하다. [본문 중] “혹시 화나셨어요? 표정도 화난 사람 같고.” “아니요. 화난 건 아닌데요.” 좀 어색하고 불편해요. 불쾌하고 답답하고 어색하고… 거북한데다 곤란하고…… 언짢아요. 그중 하나라도, 한 단어라도 뱉으면 이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살면서 한 번도 입 밖에 뱉어보지 못했던 문장들을 떠올리며 주먹을 꼭 쥐었다. 그새 또 눈치 없는 안경이 힘없이 콧대를 스치며 아래로 흘렀다. “도와줄 게 없어서 그래요. 내가 돕는다는 것도 사실, 좀 우습고.” “도울 수 있어요. 이게 다 형 때문이거든요.” 또다시 열음의 손이 내 콧대를 부드럽게 스쳤다. 아이스하키 선수라 그런지 손끝이 차가웠다. “제, 아래가 안 서거든요. 형 때문에.” 똑바로 쓴 안경 덕인지 나를 보는 열음의 얼굴이 제대로 보였다. 장난기라곤 조금도 섞이지 않은 진지한 얼굴이었다. === ※소설 속 모든 부제목은 윤동주 시인의 시 구절을 인용하였습니다. #체대공, #운동선수공. #너드수, #문창과수, #안경수, #계략공, #집착공, #다정공, #로코물(로꼬물일 수도), #자낮수, #상처수, #성장수, #수시점, #납득이수, #순정공, #은근하고싶은말다하고사는공

#운동선수공#안경수#계략공#집착공#다정공#자낮수#상처수#성장수#공수시점

한성대학교 여신, 최라나의 두 전 남친 사이가 수상하다. [본문 중] “혹시 화나셨어요? 표정도 화난 사람 같고.” “아니요. 화난 건 아닌데요.” 좀 어색하고 불편해요. 불쾌하고 답답하고 어색하고… 거북한데다 곤란하고…… 언짢아요. 그중 하나라도, 한 단어라도 뱉으면 이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살면서 한 번도 입 밖에 뱉어보지 못했던 문장들을 떠올리며 주먹을 꼭 쥐었다. 그새 또 눈치 없는 안경이 힘없이 콧대를 스치며 아래로 흘렀다. “도와줄 게 없어서 그래요. 내가 돕는다는 것도 사실, 좀 우습고.” “도울 수 있어요. 이게 다 형 때문이거든요.” 또다시 열음의 손이 내 콧대를 부드럽게 스쳤다. 아이스하키 선수라 그런지 손끝이 차가웠다. “제, 아래가 안 서거든요. 형 때문에.” 똑바로 쓴 안경 덕인지 나를 보는 열음의 얼굴이 제대로 보였다. 장난기라곤 조금도 섞이지 않은 진지한 얼굴이었다. === ※소설 속 모든 부제목은 윤동주 시인의 시 구절을 인용하였습니다. #체대공, #운동선수공. #너드수, #문창과수, #안경수, #계략공, #집착공, #다정공, #로코물(로꼬물일 수도), #자낮수, #상처수, #성장수, #수시점, #납득이수, #순정공, #은근하고싶은말다하고사는공

한성대학교 여신, 최라나의 두 전 남친 사이가 수상하다. [본문 중] “혹시 화나셨어요? 표정도 화난 사람 같고.” “아니요. 화난 건 아닌데요.” 좀 어색하고 불편해요. 불쾌하고 답답하고 어색하고… 거북한데다 곤란하고…… 언짢아요. 그중 하나라도, 한 단어라도 뱉으면 이 상황을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살면서 한 번도 입 밖에 뱉어보지 못했던 문장들을 떠올리며 주먹을 꼭 쥐었다. 그새 또 눈치 없는 안경이 힘없이 콧대를 스치며 아래로 흘렀다. “도와줄 게 없어서 그래요. 내가 돕는다는 것도 사실, 좀 우습고.” “도울 수 있어요. 이게 다 형 때문이거든요.” 또다시 열음의 손이 내 콧대를 부드럽게 스쳤다. 아이스하키 선수라 그런지 손끝이 차가웠다. “제, 아래가 안 서거든요. 형 때문에.” 똑바로 쓴 안경 덕인지 나를 보는 열음의 얼굴이 제대로 보였다. 장난기라곤 조금도 섞이지 않은 진지한 얼굴이었다. === ※소설 속 모든 부제목은 윤동주 시인의 시 구절을 인용하였습니다. #체대공, #운동선수공. #너드수, #문창과수, #안경수, #계략공, #집착공, #다정공, #로코물(로꼬물일 수도), #자낮수, #상처수, #성장수, #수시점, #납득이수, #순정공, #은근하고싶은말다하고사는공

회차 0
댓글 0
1화부터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