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입만 표지

한 입만

4,453명 보는 중
0개의 댓글

0

0

0

6년을 친구로 지내던 현우에게 불현듯 이끌려 입을 맞춘 도훈은 머릿속에서 소용돌이치는 이성과 밀어 닥치는 충동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한다. 당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길이 없는 변덕스러운 현우의 눈치를 살피는 나날, 제겐 어렵기만 했던 현우의 말과 행동은 더욱 미스테리해졌다. 엄마와의 꼬이고 꼬인 관계를 도훈은 거의 포기한 채 지내고, 주변 친구들과 담을 쌓고 타인과의 틀어진 관계를 남일처럼 관망하긴 현우도 마찬가지. 친구로 멈춰있던 두 사람의 관계가 꿈틀거리기 시작하면서 그들이 가진 아픔과 상처도 부각되기 시작한다. 서로가 가진 상처와 서로에 대한 진심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한 발 어른으로 성장하는 청춘 성장물. #청게물 #성장물 #학원물 #드라마 #오해/착각 #쌍방구원 #친구->연인 #원앤온리 /주의 *개인에 따라서는 트리거 요소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새끼야, 저 새끼야, 개새끼야, 존나, 뭔발, 미친놈아, 파친놈아 같은 거친 말과 비속어, 10대들이 사용하는 은어로 넘쳐납니다. *드라마 위주로 흘러가는, 인물간의 갈등과 성장 드라마안에 연애 서사가 있는 글입니다. *아동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미성년자 주인공들의 스킨십은 일정 수위로 제한되어 있으며, 출간 예정인 플랫폼 내 자체 검열등의 관계로 성인이 된 후 결말과 외전에서만 19씬이 포함됩니다. -본문중- 어쩌고 저쩌고 쉴 새 없이 하이톤으로 꽥꽥거리는 목소리가 귀를 통과해 머릿속을 울렸다. 2차로 눈을 흐리게 뜨고 부처님을 소환하고 보니 어느 순간부턴 시간이 다르게 흘러가는 세상에 진입한 것 같았다. 주름 하나 보이지 않는 탱글탱글한 입술이 슬로모션으로 움직였다. 남자 새끼 입술이 뭐 저렇게 탐스럽게 생겼냐. 꿀꺽, 목울대가 아래로 내려갔다 제자리를 찾는 게 느껴졌다. "이현우." 작은 입에서 쏟아져 나오던 무수한 단어들은 뚝 음소거, 호기심을 담은 눈동자는 내게 정지했다. 놈이 왜? 하고 대답하기까지의 그 짧은 순간동안 세상은 분명 멈춰있었다. "…한 입만." 뒷덜미를 붙잡고 당겼다. 젤리 같은 촉감의 말캉하고 보들보들한 것이 맞물렸다. 움찔하는 뒤통수를 꾹 누르고 미끄러져 빠져나가는 살덩이를 다시 쫓아 물었다. 등장인물 강도훈 (19) #다정공 #대형견공 #직선공 #순정공 #상처공 #헤테로공 #문란하다오해받지만실상은그렇지않공 #미남공 #자낮공 외동 흙수저 한부모 가정 행동이먼저 생각은 그다음 평범보다 조금더 넓은, 두루두루 잘 지내는 교우관계 엄마랑 갈등이 심함 이현우 (19) #개막말수 #지랄수 #까탈수 #소심수 #무심수 #상처수 예민하고 까칠함 외동 금수저 노력파 성실 무엇이든 재고 따지고 매사에 시리어스 미래지향주의 기분파 강도훈 이외 친구 없음 입이 거침 사회화 실패 *출간 계약작* ㅈ.구시온 twitter@gusion_nv

6년을 친구로 지내던 현우에게 불현듯 이끌려 입을 맞춘 도훈은 머릿속에서 소용돌이치는 이성과 밀어 닥치는 충동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한다. 당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길이 없는 변덕스러운 현우의 눈치를 살피는 나날, 제겐 어렵기만 했던 현우의 말과 행동은 더욱 미스테리해졌다. 엄마와의 꼬이고 꼬인 관계를 도훈은 거의 포기한 채 지내고, 주변 친구들과 담을 쌓고 타인과의 틀어진 관계를 남일처럼 관망하긴 현우도 마찬가지. 친구로 멈춰있던 두 사람의 관계가 꿈틀거리기 시작하면서 그들이 가진 아픔과 상처도 부각되기 시작한다. 서로가 가진 상처와 서로에 대한 진심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한 발 어른으로 성장하는 청춘 성장물. #청게물 #성장물 #학원물 #드라마 #오해/착각 #쌍방구원 #친구->연인 #원앤온리 /주의 *개인에 따라서는 트리거 요소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새끼야, 저 새끼야, 개새끼야, 존나, 뭔발, 미친놈아, 파친놈아 같은 거친 말과 비속어, 10대들이 사용하는 은어로 넘쳐납니다. *드라마 위주로 흘러가는, 인물간의 갈등과 성장 드라마안에 연애 서사가 있는 글입니다. *아동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미성년자 주인공들의 스킨십은 일정 수위로 제한되어 있으며, 출간 예정인 플랫폼 내 자체 검열등의 관계로 성인이 된 후 결말과 외전에서만 19씬이 포함됩니다. -본문중- 어쩌고 저쩌고 쉴 새 없이 하이톤으로 꽥꽥거리는 목소리가 귀를 통과해 머릿속을 울렸다. 2차로 눈을 흐리게 뜨고 부처님을 소환하고 보니 어느 순간부턴 시간이 다르게 흘러가는 세상에 진입한 것 같았다. 주름 하나 보이지 않는 탱글탱글한 입술이 슬로모션으로 움직였다. 남자 새끼 입술이 뭐 저렇게 탐스럽게 생겼냐. 꿀꺽, 목울대가 아래로 내려갔다 제자리를 찾는 게 느껴졌다. "이현우." 작은 입에서 쏟아져 나오던 무수한 단어들은 뚝 음소거, 호기심을 담은 눈동자는 내게 정지했다. 놈이 왜? 하고 대답하기까지의 그 짧은 순간동안 세상은 분명 멈춰있었다. "…한 입만." 뒷덜미를 붙잡고 당겼다. 젤리 같은 촉감의 말캉하고 보들보들한 것이 맞물렸다. 움찔하는 뒤통수를 꾹 누르고 미끄러져 빠져나가는 살덩이를 다시 쫓아 물었다. 등장인물 강도훈 (19) #다정공 #대형견공 #직선공 #순정공 #상처공 #헤테로공 #문란하다오해받지만실상은그렇지않공 #미남공 #자낮공 외동 흙수저 한부모 가정 행동이먼저 생각은 그다음 평범보다 조금더 넓은, 두루두루 잘 지내는 교우관계 엄마랑 갈등이 심함 이현우 (19) #개막말수 #지랄수 #까탈수 #소심수 #무심수 #상처수 예민하고 까칠함 외동 금수저 노력파 성실 무엇이든 재고 따지고 매사에 시리어스 미래지향주의 기분파 강도훈 이외 친구 없음 입이 거침 사회화 실패 *출간 계약작* ㅈ.구시온 twitter@gusion_nv

#청게물#성장물#쌍방구원#친구->연인#원앤온리#까탈수#지랄수#미남공#상처공#다정공

6년을 친구로 지내던 현우에게 불현듯 이끌려 입을 맞춘 도훈은 머릿속에서 소용돌이치는 이성과 밀어 닥치는 충동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한다. 당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길이 없는 변덕스러운 현우의 눈치를 살피는 나날, 제겐 어렵기만 했던 현우의 말과 행동은 더욱 미스테리해졌다. 엄마와의 꼬이고 꼬인 관계를 도훈은 거의 포기한 채 지내고, 주변 친구들과 담을 쌓고 타인과의 틀어진 관계를 남일처럼 관망하긴 현우도 마찬가지. 친구로 멈춰있던 두 사람의 관계가 꿈틀거리기 시작하면서 그들이 가진 아픔과 상처도 부각되기 시작한다. 서로가 가진 상처와 서로에 대한 진심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한 발 어른으로 성장하는 청춘 성장물. #청게물 #성장물 #학원물 #드라마 #오해/착각 #쌍방구원 #친구->연인 #원앤온리 /주의 *개인에 따라서는 트리거 요소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새끼야, 저 새끼야, 개새끼야, 존나, 뭔발, 미친놈아, 파친놈아 같은 거친 말과 비속어, 10대들이 사용하는 은어로 넘쳐납니다. *드라마 위주로 흘러가는, 인물간의 갈등과 성장 드라마안에 연애 서사가 있는 글입니다. *아동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미성년자 주인공들의 스킨십은 일정 수위로 제한되어 있으며, 출간 예정인 플랫폼 내 자체 검열등의 관계로 성인이 된 후 결말과 외전에서만 19씬이 포함됩니다. -본문중- 어쩌고 저쩌고 쉴 새 없이 하이톤으로 꽥꽥거리는 목소리가 귀를 통과해 머릿속을 울렸다. 2차로 눈을 흐리게 뜨고 부처님을 소환하고 보니 어느 순간부턴 시간이 다르게 흘러가는 세상에 진입한 것 같았다. 주름 하나 보이지 않는 탱글탱글한 입술이 슬로모션으로 움직였다. 남자 새끼 입술이 뭐 저렇게 탐스럽게 생겼냐. 꿀꺽, 목울대가 아래로 내려갔다 제자리를 찾는 게 느껴졌다. "이현우." 작은 입에서 쏟아져 나오던 무수한 단어들은 뚝 음소거, 호기심을 담은 눈동자는 내게 정지했다. 놈이 왜? 하고 대답하기까지의 그 짧은 순간동안 세상은 분명 멈춰있었다. "…한 입만." 뒷덜미를 붙잡고 당겼다. 젤리 같은 촉감의 말캉하고 보들보들한 것이 맞물렸다. 움찔하는 뒤통수를 꾹 누르고 미끄러져 빠져나가는 살덩이를 다시 쫓아 물었다. 등장인물 강도훈 (19) #다정공 #대형견공 #직선공 #순정공 #상처공 #헤테로공 #문란하다오해받지만실상은그렇지않공 #미남공 #자낮공 외동 흙수저 한부모 가정 행동이먼저 생각은 그다음 평범보다 조금더 넓은, 두루두루 잘 지내는 교우관계 엄마랑 갈등이 심함 이현우 (19) #개막말수 #지랄수 #까탈수 #소심수 #무심수 #상처수 예민하고 까칠함 외동 금수저 노력파 성실 무엇이든 재고 따지고 매사에 시리어스 미래지향주의 기분파 강도훈 이외 친구 없음 입이 거침 사회화 실패 *출간 계약작* ㅈ.구시온 twitter@gusion_nv

6년을 친구로 지내던 현우에게 불현듯 이끌려 입을 맞춘 도훈은 머릿속에서 소용돌이치는 이성과 밀어 닥치는 충동 사이에서 혼란스러워한다. 당최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길이 없는 변덕스러운 현우의 눈치를 살피는 나날, 제겐 어렵기만 했던 현우의 말과 행동은 더욱 미스테리해졌다. 엄마와의 꼬이고 꼬인 관계를 도훈은 거의 포기한 채 지내고, 주변 친구들과 담을 쌓고 타인과의 틀어진 관계를 남일처럼 관망하긴 현우도 마찬가지. 친구로 멈춰있던 두 사람의 관계가 꿈틀거리기 시작하면서 그들이 가진 아픔과 상처도 부각되기 시작한다. 서로가 가진 상처와 서로에 대한 진심을 정면으로 마주하며 한 발 어른으로 성장하는 청춘 성장물. #청게물 #성장물 #학원물 #드라마 #오해/착각 #쌍방구원 #친구->연인 #원앤온리 /주의 *개인에 따라서는 트리거 요소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 새끼야, 저 새끼야, 개새끼야, 존나, 뭔발, 미친놈아, 파친놈아 같은 거친 말과 비속어, 10대들이 사용하는 은어로 넘쳐납니다. *드라마 위주로 흘러가는, 인물간의 갈등과 성장 드라마안에 연애 서사가 있는 글입니다. *아동 청소년 보호법에 따라 미성년자 주인공들의 스킨십은 일정 수위로 제한되어 있으며, 출간 예정인 플랫폼 내 자체 검열등의 관계로 성인이 된 후 결말과 외전에서만 19씬이 포함됩니다. -본문중- 어쩌고 저쩌고 쉴 새 없이 하이톤으로 꽥꽥거리는 목소리가 귀를 통과해 머릿속을 울렸다. 2차로 눈을 흐리게 뜨고 부처님을 소환하고 보니 어느 순간부턴 시간이 다르게 흘러가는 세상에 진입한 것 같았다. 주름 하나 보이지 않는 탱글탱글한 입술이 슬로모션으로 움직였다. 남자 새끼 입술이 뭐 저렇게 탐스럽게 생겼냐. 꿀꺽, 목울대가 아래로 내려갔다 제자리를 찾는 게 느껴졌다. "이현우." 작은 입에서 쏟아져 나오던 무수한 단어들은 뚝 음소거, 호기심을 담은 눈동자는 내게 정지했다. 놈이 왜? 하고 대답하기까지의 그 짧은 순간동안 세상은 분명 멈춰있었다. "…한 입만." 뒷덜미를 붙잡고 당겼다. 젤리 같은 촉감의 말캉하고 보들보들한 것이 맞물렸다. 움찔하는 뒤통수를 꾹 누르고 미끄러져 빠져나가는 살덩이를 다시 쫓아 물었다. 등장인물 강도훈 (19) #다정공 #대형견공 #직선공 #순정공 #상처공 #헤테로공 #문란하다오해받지만실상은그렇지않공 #미남공 #자낮공 외동 흙수저 한부모 가정 행동이먼저 생각은 그다음 평범보다 조금더 넓은, 두루두루 잘 지내는 교우관계 엄마랑 갈등이 심함 이현우 (19) #개막말수 #지랄수 #까탈수 #소심수 #무심수 #상처수 예민하고 까칠함 외동 금수저 노력파 성실 무엇이든 재고 따지고 매사에 시리어스 미래지향주의 기분파 강도훈 이외 친구 없음 입이 거침 사회화 실패 *출간 계약작* ㅈ.구시온 twitter@gusion_nv

회차 0
댓글 0
1화부터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