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촌리 로망스 표지

옥촌리 로망스

2,424명 보는 중
0개의 댓글

0

0

0

#컨츄리물 #로맨스릴러물 #힐링물 #조직물 연하공, 유혹공, 강공, 요망공, 살인청부업자공 / 연상수, 조폭수, 미인수, 까칠수 주낙영 (공, 27세) X 심옥경 (수, 32) 살인자들이 삼시세끼 밥 챙겨 먹으면서 겸사겸사 연애도 하는 이야기 전쟁에서 패해 쫓기듯 옥촌리로 향한 계양파 보스 심옥경. 그의 귀농 생활은 평온했다. 어느 날 살인범이 그의 집에 숨어들기 전까진…… ※ 마루 아래에 벗어둔 구두에 송곳이 박혀 있었다. 옥경은 천천히 마루 쪽으로 걸음을 내디뎠다. 자세히 보니 구두코에 송곳으로 긁어 놓은 듯한 글씨가 남아 있었다. 2 4 0 ? 옥경이 무의식적으로 제 발을 감싸 쥐며 중얼거렸다. 누구야, 이 씹새끼는. *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숨소리를 감출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침입자는 느리고 독특한 방식으로 호흡했다. 옥경은 침입자의 위치를 소리로 추적했다. 지금 일어날까? 아니다. 아직이었다. 옥경은 기회를 엿보았다. 살수라기엔 행동이 이상하다. 이내 툭, 하고 그가 옥경의 귀 끝을 건드렸다. "나 기다렸어?" 그가 바닥을 기는 듯 아주 낮고 오싹한 목소리로 속삭였다. - +) 매주 화, 목, 토 연재 +) contact: windtwelvequarters@gmail.com

#컨츄리물 #로맨스릴러물 #힐링물 #조직물 연하공, 유혹공, 강공, 요망공, 살인청부업자공 / 연상수, 조폭수, 미인수, 까칠수 주낙영 (공, 27세) X 심옥경 (수, 32) 살인자들이 삼시세끼 밥 챙겨 먹으면서 겸사겸사 연애도 하는 이야기 전쟁에서 패해 쫓기듯 옥촌리로 향한 계양파 보스 심옥경. 그의 귀농 생활은 평온했다. 어느 날 살인범이 그의 집에 숨어들기 전까진…… ※ 마루 아래에 벗어둔 구두에 송곳이 박혀 있었다. 옥경은 천천히 마루 쪽으로 걸음을 내디뎠다. 자세히 보니 구두코에 송곳으로 긁어 놓은 듯한 글씨가 남아 있었다. 2 4 0 ? 옥경이 무의식적으로 제 발을 감싸 쥐며 중얼거렸다. 누구야, 이 씹새끼는. *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숨소리를 감출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침입자는 느리고 독특한 방식으로 호흡했다. 옥경은 침입자의 위치를 소리로 추적했다. 지금 일어날까? 아니다. 아직이었다. 옥경은 기회를 엿보았다. 살수라기엔 행동이 이상하다. 이내 툭, 하고 그가 옥경의 귀 끝을 건드렸다. "나 기다렸어?" 그가 바닥을 기는 듯 아주 낮고 오싹한 목소리로 속삭였다. - +) 매주 화, 목, 토 연재 +) contact: windtwelvequarters@gmail.com

#컨츄리물#로맨스릴러물#힐링물#조직물#연하공#강공#유혹공#연상수#미인수#조폭수

#컨츄리물 #로맨스릴러물 #힐링물 #조직물 연하공, 유혹공, 강공, 요망공, 살인청부업자공 / 연상수, 조폭수, 미인수, 까칠수 주낙영 (공, 27세) X 심옥경 (수, 32) 살인자들이 삼시세끼 밥 챙겨 먹으면서 겸사겸사 연애도 하는 이야기 전쟁에서 패해 쫓기듯 옥촌리로 향한 계양파 보스 심옥경. 그의 귀농 생활은 평온했다. 어느 날 살인범이 그의 집에 숨어들기 전까진…… ※ 마루 아래에 벗어둔 구두에 송곳이 박혀 있었다. 옥경은 천천히 마루 쪽으로 걸음을 내디뎠다. 자세히 보니 구두코에 송곳으로 긁어 놓은 듯한 글씨가 남아 있었다. 2 4 0 ? 옥경이 무의식적으로 제 발을 감싸 쥐며 중얼거렸다. 누구야, 이 씹새끼는. *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숨소리를 감출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침입자는 느리고 독특한 방식으로 호흡했다. 옥경은 침입자의 위치를 소리로 추적했다. 지금 일어날까? 아니다. 아직이었다. 옥경은 기회를 엿보았다. 살수라기엔 행동이 이상하다. 이내 툭, 하고 그가 옥경의 귀 끝을 건드렸다. "나 기다렸어?" 그가 바닥을 기는 듯 아주 낮고 오싹한 목소리로 속삭였다. - +) 매주 화, 목, 토 연재 +) contact: windtwelvequarters@gmail.com

#컨츄리물 #로맨스릴러물 #힐링물 #조직물 연하공, 유혹공, 강공, 요망공, 살인청부업자공 / 연상수, 조폭수, 미인수, 까칠수 주낙영 (공, 27세) X 심옥경 (수, 32) 살인자들이 삼시세끼 밥 챙겨 먹으면서 겸사겸사 연애도 하는 이야기 전쟁에서 패해 쫓기듯 옥촌리로 향한 계양파 보스 심옥경. 그의 귀농 생활은 평온했다. 어느 날 살인범이 그의 집에 숨어들기 전까진…… ※ 마루 아래에 벗어둔 구두에 송곳이 박혀 있었다. 옥경은 천천히 마루 쪽으로 걸음을 내디뎠다. 자세히 보니 구두코에 송곳으로 긁어 놓은 듯한 글씨가 남아 있었다. 2 4 0 ? 옥경이 무의식적으로 제 발을 감싸 쥐며 중얼거렸다. 누구야, 이 씹새끼는. * 문이 열리는 소리가 들렸다. 숨소리를 감출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침입자는 느리고 독특한 방식으로 호흡했다. 옥경은 침입자의 위치를 소리로 추적했다. 지금 일어날까? 아니다. 아직이었다. 옥경은 기회를 엿보았다. 살수라기엔 행동이 이상하다. 이내 툭, 하고 그가 옥경의 귀 끝을 건드렸다. "나 기다렸어?" 그가 바닥을 기는 듯 아주 낮고 오싹한 목소리로 속삭였다. - +) 매주 화, 목, 토 연재 +) contact: windtwelvequarters@gmail.com

회차 0
댓글 0
1화부터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