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을 건네는 방법 표지

이별을 건네는 방법

4,425명 보는 중
0개의 댓글

0

0

0

‘낯선 것을 하나씩 시도해 본다면 변화가 생길 수도 있고.’ 도화지 위에 먹을 흩뿌린 듯 서재하의 말이 귓가에 왕왕 울렸다. 뒤이어 누군가 오려낸 장면 같은 것들이 짧게 떠올랐다가 부서져 내렸다. 잃어버린 것, 기억 해야 하는 것, 찾아야 하는 것과…. 우는 얼굴이 지독하게도 잘 어울리던 서재하. 변화가 생길 거라던 그의 말은 헛소리나 다름 없었다. 머리로는 알고 있었으나 지금 이 순간 만큼은 근거 없는 헛소리 하나에 괜스레 의지해야 할 것만 같았다. 기억 없는 과거에, 해수의 뺨을 어루만져주던 온기의 주인이 누구인지 알아야만 한다는 이상한 믿음이 뇌를 가득 채웠다. 서재하(공) : 1년이라는 시한부 팀에 갑작스레 부임한 팀장. 빈 말로도 친절하다 싶을 수 없는 사람. 도해수에게 알게 모르게 관심을 보인다. 도해수(수) : 조용하고 단정한 미인. 5년 전 사고로 기억에 공백이 생겼으나 생활하는데는 문제가 없다 여기고 있다. 서재하의 갑작스런 부임으로 평온했던 일상이 어그러진다. *잃은 것이 무엇인지 모르는 남자와 남겨진 기억을 들쑤시는 한 남자의 이야기. *공 빙의 아닙니다. *본편의 대사 및 서술은 무통보 수정될 수 있습니다

‘낯선 것을 하나씩 시도해 본다면 변화가 생길 수도 있고.’ 도화지 위에 먹을 흩뿌린 듯 서재하의 말이 귓가에 왕왕 울렸다. 뒤이어 누군가 오려낸 장면 같은 것들이 짧게 떠올랐다가 부서져 내렸다. 잃어버린 것, 기억 해야 하는 것, 찾아야 하는 것과…. 우는 얼굴이 지독하게도 잘 어울리던 서재하. 변화가 생길 거라던 그의 말은 헛소리나 다름 없었다. 머리로는 알고 있었으나 지금 이 순간 만큼은 근거 없는 헛소리 하나에 괜스레 의지해야 할 것만 같았다. 기억 없는 과거에, 해수의 뺨을 어루만져주던 온기의 주인이 누구인지 알아야만 한다는 이상한 믿음이 뇌를 가득 채웠다. 서재하(공) : 1년이라는 시한부 팀에 갑작스레 부임한 팀장. 빈 말로도 친절하다 싶을 수 없는 사람. 도해수에게 알게 모르게 관심을 보인다. 도해수(수) : 조용하고 단정한 미인. 5년 전 사고로 기억에 공백이 생겼으나 생활하는데는 문제가 없다 여기고 있다. 서재하의 갑작스런 부임으로 평온했던 일상이 어그러진다. *잃은 것이 무엇인지 모르는 남자와 남겨진 기억을 들쑤시는 한 남자의 이야기. *공 빙의 아닙니다. *본편의 대사 및 서술은 무통보 수정될 수 있습니다

#리맨물#현대물#기억상실수#까칠공#순정공#자낮수#과거무심수#단정수#미인수#미인공

‘낯선 것을 하나씩 시도해 본다면 변화가 생길 수도 있고.’ 도화지 위에 먹을 흩뿌린 듯 서재하의 말이 귓가에 왕왕 울렸다. 뒤이어 누군가 오려낸 장면 같은 것들이 짧게 떠올랐다가 부서져 내렸다. 잃어버린 것, 기억 해야 하는 것, 찾아야 하는 것과…. 우는 얼굴이 지독하게도 잘 어울리던 서재하. 변화가 생길 거라던 그의 말은 헛소리나 다름 없었다. 머리로는 알고 있었으나 지금 이 순간 만큼은 근거 없는 헛소리 하나에 괜스레 의지해야 할 것만 같았다. 기억 없는 과거에, 해수의 뺨을 어루만져주던 온기의 주인이 누구인지 알아야만 한다는 이상한 믿음이 뇌를 가득 채웠다. 서재하(공) : 1년이라는 시한부 팀에 갑작스레 부임한 팀장. 빈 말로도 친절하다 싶을 수 없는 사람. 도해수에게 알게 모르게 관심을 보인다. 도해수(수) : 조용하고 단정한 미인. 5년 전 사고로 기억에 공백이 생겼으나 생활하는데는 문제가 없다 여기고 있다. 서재하의 갑작스런 부임으로 평온했던 일상이 어그러진다. *잃은 것이 무엇인지 모르는 남자와 남겨진 기억을 들쑤시는 한 남자의 이야기. *공 빙의 아닙니다. *본편의 대사 및 서술은 무통보 수정될 수 있습니다

‘낯선 것을 하나씩 시도해 본다면 변화가 생길 수도 있고.’ 도화지 위에 먹을 흩뿌린 듯 서재하의 말이 귓가에 왕왕 울렸다. 뒤이어 누군가 오려낸 장면 같은 것들이 짧게 떠올랐다가 부서져 내렸다. 잃어버린 것, 기억 해야 하는 것, 찾아야 하는 것과…. 우는 얼굴이 지독하게도 잘 어울리던 서재하. 변화가 생길 거라던 그의 말은 헛소리나 다름 없었다. 머리로는 알고 있었으나 지금 이 순간 만큼은 근거 없는 헛소리 하나에 괜스레 의지해야 할 것만 같았다. 기억 없는 과거에, 해수의 뺨을 어루만져주던 온기의 주인이 누구인지 알아야만 한다는 이상한 믿음이 뇌를 가득 채웠다. 서재하(공) : 1년이라는 시한부 팀에 갑작스레 부임한 팀장. 빈 말로도 친절하다 싶을 수 없는 사람. 도해수에게 알게 모르게 관심을 보인다. 도해수(수) : 조용하고 단정한 미인. 5년 전 사고로 기억에 공백이 생겼으나 생활하는데는 문제가 없다 여기고 있다. 서재하의 갑작스런 부임으로 평온했던 일상이 어그러진다. *잃은 것이 무엇인지 모르는 남자와 남겨진 기억을 들쑤시는 한 남자의 이야기. *공 빙의 아닙니다. *본편의 대사 및 서술은 무통보 수정될 수 있습니다

회차 0
댓글 0
1화부터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