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역설 표지

운명의 역설

3,370명 보는 중
0개의 댓글

0

·

0

·

0

!! 일공이수 아님! 중요하니까 두 번 강조 !!일공이수 아님! [시놉시스] 올해로 서른 살 생일을 맞이하는 하주은. 18살의 어느 날, 베타라고 굳게 믿었던 주은의 첫 히트가 터지면서 평탄하게만 흘러갈 줄 알았던 그의 운명이 소용돌이 속으로 빠진다. 그렇게 12년. 정신을 차리고 보니 교복을 입고 해맑게 웃던 소년은 온데간데없이 피곤한 낯을 한 남자가 거울 너머에 서 있다. “넌 나에 대한 마음이 여전하니?” 적당한 대학을 나와 적당한 직장을 얻어 적당한 여자를 만나 적당하게 살아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건만. 서른의 아침 눈을 떴을 때 가장 먼저 보는 풍경은 18살의 어느 날에는 이름만 간신히 알고 있었던 옆 반의 잘생긴 알파 이지환이 단정한 속눈썹을 감아 내린 채 잠든 모습이다. “결혼, 하자. 우리 이제 서른이잖아. 서른 기념으로 식 올리자.” 오메가 하주은의 짝 알파 이지환은 ‘관계의 완성’을 원한다. 하지만, 주은은 어쩐지 제 삶이 미로를 헤매는 것 같다고 생각해 왔다. 여정에 마침표를 찍기를 원하는 지환과 마지막 한 발을 내딛지 못하고 갈팡질팡하는 주은의 앞에 자신이 지환의 ‘운명의 짝’이라고 주장하는 25살의 은미로가 나타난다. “당신은 지환 씨에게 안 어울려. 그러니까 나, 줘요.” 너는 왜 이름도 ‘미로’인 걸까. 이제는 ‘우리’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 향해 가는지, 알 수 없게 되었다. [등장인물] 하주은 30세. 175cm 겉으로 보았을 때는 오메가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건장한 체격과 남자다운 외모를 가지고 있다. 오메가 형질이 제대로 발현되지 못한 것이 원인이라는 듯. 1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짝을 맺음으로써 그 자신도 가끔 스스로 오메가라는 사실을 잊곤 한다. 12년간 짝으로서 함께 살아온 이지환과의 결혼 문제로 고민이 많은 요즘이다. 이지환이라는 인물이 아닌 ‘운명의 짝’ 그 자체에 과도한 집착을 보이는 듯 불안정한 심리를 표출하는 은미로를 보고 있으면 어쩐지 화가 난다. 이지환 30세. 180cm 하주은의 짝. 하주은 한정 다감하고 헌신적인 남자이다. 본래의 성정도 세심하고 사려 깊은 면이 있어 주변의 평가도 좋은 편. 재력가 집안의 차남으로 탄탄대로의 인생을 걸어왔다. 거기에 일찍이 지금의 짝까지 만날 수 있었으니, 이제 그의 인생은 완성을 코앞에 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아니, 그렇게 생각했었다. 은미로의 등장 이후 운명의 짝에게 반응하는 본능과 주은을 향한 감정이 충돌하여 내적 갈등을 겪기 시작한다. 은미로 25세. 167cm 귀여운 외모에 과장되었다 싶을 정도로 밝은 성격이 특징. 15세의 이른 나이에 첫 히트가 발현되는 바람에 어렸을 때는 고생을 깨나 했던 모양이다. 한때 야구선수를 꿈꾸기도 했었으나, 오메가를 용납지 않는 스포츠계의 현실과 멈춰버린 성장은 그가 오메가로서 살아가야 하는 운명에 빠르게 순응할 수 있게 만들었다. 스물다섯의 나이에 그토록 기다리고 기다려 만날 수 있게 된 운명의 짝. 그러나, 이미 그의 자리는 다른 누군가가 차지한 뒤였다. 물론, 포기할 생각 따윈 없다. Contact : Witchs_Forest@pm.me Twitter : @Witchs_Forest_

!! 일공이수 아님! 중요하니까 두 번 강조 !!일공이수 아님! [시놉시스] 올해로 서른 살 생일을 맞이하는 하주은. 18살의 어느 날, 베타라고 굳게 믿었던 주은의 첫 히트가 터지면서 평탄하게만 흘러갈 줄 알았던 그의 운명이 소용돌이 속으로 빠진다. 그렇게 12년. 정신을 차리고 보니 교복을 입고 해맑게 웃던 소년은 온데간데없이 피곤한 낯을 한 남자가 거울 너머에 서 있다. “넌 나에 대한 마음이 여전하니?” 적당한 대학을 나와 적당한 직장을 얻어 적당한 여자를 만나 적당하게 살아갈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건만. 서른의 아침 눈을 떴을 때 가장 먼저 보는 풍경은 18살의 어느 날에는 이름만 간신히 알고 있었던 옆 반의 잘생긴 알파 이지환이 단정한 속눈썹을 감아 내린 채 잠든 모습이다. “결혼, 하자. 우리 이제 서른이잖아. 서른 기념으로 식 올리자.” 오메가 하주은의 짝 알파 이지환은 ‘관계의 완성’을 원한다. 하지만, 주은은 어쩐지 제 삶이 미로를 헤매는 것 같다고 생각해 왔다. 여정에 마침표를 찍기를 원하는 지환과 마지막 한 발을 내딛지 못하고 갈팡질팡하는 주은의 앞에 자신이 지환의 ‘운명의 짝’이라고 주장하는 25살의 은미로가 나타난다. “당신은 지환 씨에게 안 어울려. 그러니까 나, 줘요.” 너는 왜 이름도 ‘미로’인 걸까. 이제는 ‘우리’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 향해 가는지, 알 수 없게 되었다. [등장인물] 하주은 30세. 175cm 겉으로 보았을 때는 오메가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건장한 체격과 남자다운 외모를 가지고 있다. 오메가 형질이 제대로 발현되지 못한 것이 원인이라는 듯. 1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짝을 맺음으로써 그 자신도 가끔 스스로 오메가라는 사실을 잊곤 한다. 12년간 짝으로서 함께 살아온 이지환과의 결혼 문제로 고민이 많은 요즘이다. 이지환이라는 인물이 아닌 ‘운명의 짝’ 그 자체에 과도한 집착을 보이는 듯 불안정한 심리를 표출하는 은미로를 보고 있으면 어쩐지 화가 난다. 이지환 30세. 180cm 하주은의 짝. 하주은 한정 다감하고 헌신적인 남자이다. 본래의 성정도 세심하고 사려 깊은 면이 있어 주변의 평가도 좋은 편. 재력가 집안의 차남으로 탄탄대로의 인생을 걸어왔다. 거기에 일찍이 지금의 짝까지 만날 수 있었으니, 이제 그의 인생은 완성을 코앞에 두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아니, 그렇게 생각했었다. 은미로의 등장 이후 운명의 짝에게 반응하는 본능과 주은을 향한 감정이 충돌하여 내적 갈등을 겪기 시작한다. 은미로 25세. 167cm 귀여운 외모에 과장되었다 싶을 정도로 밝은 성격이 특징. 15세의 이른 나이에 첫 히트가 발현되는 바람에 어렸을 때는 고생을 깨나 했던 모양이다. 한때 야구선수를 꿈꾸기도 했었으나, 오메가를 용납지 않는 스포츠계의 현실과 멈춰버린 성장은 그가 오메가로서 살아가야 하는 운명에 빠르게 순응할 수 있게 만들었다. 스물다섯의 나이에 그토록 기다리고 기다려 만날 수 있게 된 운명의 짝. 그러나, 이미 그의 자리는 다른 누군가가 차지한 뒤였다. 물론, 포기할 생각 따윈 없다. Contact : Witchs_Forest@pm.me Twitter : @Witchs_Forest_

오메가버스시리어스성장물일상물
회차 0
댓글 0
1화부터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