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급 에스퍼를 찼더니 감금당했다

10,144명 보는 중
1,010개의 댓글

0

·

0

·

1.2천

#가이드버스#감금#집착공#또라이공#연기수#도망수#쌍방구원 "우리 헤어지자." "...뭐?" C급 가이드 한여울은 S급 에스퍼 유이한에게 이별을 고했다. 각인한지 한달만에. *** S급 에스퍼 유이한과 각인한 한여울. 그러나 각인 이후 계속해서 떨어지는 매칭률 때문에 가이딩이 되지 않아 유이한을 두번이나 잃는다. 세번째 회귀에서 한여울은 각인을 풀기 위해 죽기로 결심한다. "헤어지자." 그 전에, 먼저 이한을 차려고 하는데... . "여울아, 나를 버리려고 했을 때는 이정도 각오는 했어야지." 순진하고 다정한 대형견같던 나의 에스퍼는 어디가고, 웬 미친놈이 있는거지? 이한의 집착은 상상이상이었다. 감금당한 여울은 생각했다. '일단 도망치자.' 죽으려면, 우선 도망쳐야 한다고. *** "여울아, 나는. 네가 내 돈을 몽땅 사기로 날려도 상관없고, 내 등골은 제발 빨아줬으면 하고, 날 네 개처럼 굴려도 괜찮은데." 이한이 여울에게 성큼 다가왔다. 옅은 갈색 눈동자가 깊게 가라앉아 있었다. "날 버리는 건 안돼. 넌 나랑 못헤어져." "내가 왜 못헤어져? 난 너 없이도 잘 살수있..." 발끈하여 대꾸하는 여울을 본 이한이 피식 웃었다. 여울의 등이 벽에 닿을때까지 이한은 그를 몰아넣었다. "이해를 못했나 본데. 네 맘대로 날 버릴순 없다고." "몇번이나 말했지만, 난 이제 너 안좋아해. 지긋지긋해. 너 버리고 딴 에스퍼만나서..." "여울아. 거기까지만 해." 이한의 커다란 손이 작고 가는 여울의 목덜미를 쓸어내렸다. 그가 여울의 셔츠 안쪽으로 손을 집어넣어 그를 제쪽으로 당겼다. "네가 자꾸 그렇게 선을 넘으면. 나도 내가 그어놓은 선을 넘을 수밖에 없잖아." "네가 나한테 선을 그은 적이 있기나 해?" "너한텐 없지. 나한테 그었지. 안그럼 너 도망갈지도 모르니까. 그러면 난 널 잡으려 무슨 짓을 할지도 모르잖아." "...무슨짓을 할건데?" "나쁜 짓." 짹짹이 @ohshow28 이메일: thd8028@gmail.com 표지: 미리캔버스 *작품 감상에 방해되는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가이드버스#감금#집착공#또라이공#연기수#도망수#쌍방구원 "우리 헤어지자." "...뭐?" C급 가이드 한여울은 S급 에스퍼 유이한에게 이별을 고했다. 각인한지 한달만에. *** S급 에스퍼 유이한과 각인한 한여울. 그러나 각인 이후 계속해서 떨어지는 매칭률 때문에 가이딩이 되지 않아 유이한을 두번이나 잃는다. 세번째 회귀에서 한여울은 각인을 풀기 위해 죽기로 결심한다. "헤어지자." 그 전에, 먼저 이한을 차려고 하는데... . "여울아, 나를 버리려고 했을 때는 이정도 각오는 했어야지." 순진하고 다정한 대형견같던 나의 에스퍼는 어디가고, 웬 미친놈이 있는거지? 이한의 집착은 상상이상이었다. 감금당한 여울은 생각했다. '일단 도망치자.' 죽으려면, 우선 도망쳐야 한다고. *** "여울아, 나는. 네가 내 돈을 몽땅 사기로 날려도 상관없고, 내 등골은 제발 빨아줬으면 하고, 날 네 개처럼 굴려도 괜찮은데." 이한이 여울에게 성큼 다가왔다. 옅은 갈색 눈동자가 깊게 가라앉아 있었다. "날 버리는 건 안돼. 넌 나랑 못헤어져." "내가 왜 못헤어져? 난 너 없이도 잘 살수있..." 발끈하여 대꾸하는 여울을 본 이한이 피식 웃었다. 여울의 등이 벽에 닿을때까지 이한은 그를 몰아넣었다. "이해를 못했나 본데. 네 맘대로 날 버릴순 없다고." "몇번이나 말했지만, 난 이제 너 안좋아해. 지긋지긋해. 너 버리고 딴 에스퍼만나서..." "여울아. 거기까지만 해." 이한의 커다란 손이 작고 가는 여울의 목덜미를 쓸어내렸다. 그가 여울의 셔츠 안쪽으로 손을 집어넣어 그를 제쪽으로 당겼다. "네가 자꾸 그렇게 선을 넘으면. 나도 내가 그어놓은 선을 넘을 수밖에 없잖아." "네가 나한테 선을 그은 적이 있기나 해?" "너한텐 없지. 나한테 그었지. 안그럼 너 도망갈지도 모르니까. 그러면 난 널 잡으려 무슨 짓을 할지도 모르잖아." "...무슨짓을 할건데?" "나쁜 짓." 짹짹이 @ohshow28 이메일: thd8028@gmail.com 표지: 미리캔버스 *작품 감상에 방해되는 댓글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가이드버스집착공연기수헌신공수삼각관계도망수
회차 32
댓글 1천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