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너머 빛 표지

빚 너머 빛

2,402명 보는 중
0개의 댓글

0

·

0

·

0

딱 한 번, 알파를 믿어 보았다. 그래서 각인도 했다. 사랑, 까지는 몰라도 가족, 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두 번은 싫어. 알파라면 지긋지긋해." "난 감독님이 처음이에요. 마지막일 거고요." "그게 무슨... 못 들은 걸로 할 테니까 자를 거면 잘라." "감독님, 아니 형... 나 잘 할 수 있어요. 제발." 넌 내게 빛이 될 수 있을까? ====== 별도의 공지 없이 제목, 소개글, 키워드, 내용은 수정될 수 있습니다. 오타 댓글은 감사히 확인 후 반영하겠습니다.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메일: hmmhmm0905@naver.com

딱 한 번, 알파를 믿어 보았다. 그래서 각인도 했다. 사랑, 까지는 몰라도 가족, 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두 번은 싫어. 알파라면 지긋지긋해." "난 감독님이 처음이에요. 마지막일 거고요." "그게 무슨... 못 들은 걸로 할 테니까 자를 거면 잘라." "감독님, 아니 형... 나 잘 할 수 있어요. 제발." 넌 내게 빛이 될 수 있을까? ====== 별도의 공지 없이 제목, 소개글, 키워드, 내용은 수정될 수 있습니다. 오타 댓글은 감사히 확인 후 반영하겠습니다.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메일: hmmhmm0905@naver.com

오메가버스현대물첫사랑미남공미남수연하공연상수상처수잔잔물
회차 0
댓글 0
1화부터
최신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