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차 속의 유리 (完)

29,667명 보는 중
1,578개의 댓글

0

·

0

·

4.9천

양아치공x소심수 #현대물 #약피폐 #또라이공 #집착공 #미인수 #강압 "유리4756님 맞죠?" 우리의 첫 조우는 죽기에 퍽 좋은 날 이루어졌다. 마지막으로 보인 것은 짙은 눈동자 속의 홍채였고, 마지막으로 맡은 것은 기도와 폐로 들어오던 그의 숨이었고, 마지막으로 느낀 것은 더 이상 외롭지 않다는 것이었다. -----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는 홍차에게 끌려다니기만 하는 유리. 유리에게 깊은 상처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상처주기를 주저하지 않는 홍차. "괜찮으세요?" "아뇨. 아파요." "죄송해요. 처음 해보는거라…. 잘 안 돼요." "잘 좀 해봐요. 밥값은 해야지." *주의: 작품 속 자살 및 폭력에 대한 묘사가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모든 내용은 허구이며, 어떤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습니다. 한국생명의전화 1588-9191 계약 문의 받지 않습니다.

양아치공x소심수 #현대물 #약피폐 #또라이공 #집착공 #미인수 #강압 "유리4756님 맞죠?" 우리의 첫 조우는 죽기에 퍽 좋은 날 이루어졌다. 마지막으로 보인 것은 짙은 눈동자 속의 홍채였고, 마지막으로 맡은 것은 기도와 폐로 들어오던 그의 숨이었고, 마지막으로 느낀 것은 더 이상 외롭지 않다는 것이었다. -----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는 홍차에게 끌려다니기만 하는 유리. 유리에게 깊은 상처가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상처주기를 주저하지 않는 홍차. "괜찮으세요?" "아뇨. 아파요." "죄송해요. 처음 해보는거라…. 잘 안 돼요." "잘 좀 해봐요. 밥값은 해야지." *주의: 작품 속 자살 및 폭력에 대한 묘사가 있으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모든 내용은 허구이며, 어떤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습니다. 한국생명의전화 1588-9191 계약 문의 받지 않습니다.

현대물집착공양아치공소심수말없수자낮수약피폐
공지 외 회차는 작가의 한마디, 댓글만 볼 수 있어요.
회차 99
댓글 1.6천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