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 하나 주면 안 잡아먹지

9,845명 보는 중
660개의 댓글

125

·

43

·

1.4천

[곰수인공X여우수인수] 곰 수인이지만 여우 같은 공과 여우 수인이지만 곰 같은 수의 이야기. #현대물 #수인고등학교 #캠퍼스 # 소꿉친구 #미남공 #곰수인공 #약내숭공 #집착공 #후회공 #수한정다정공 #미인수 #여우수인수 #짝사랑수 #아방수 #순진수 #단정수 #공한정다정수 #물빨핥하는줄알았는데알고보니물빨핥당하는수 #쌍방삽질 #오해/착각 #서브커플있음 차도연(공, 19 → 20세) : 189cm, 76kg / 소꿉친구인 유현을 좋아하지만 그저 좋은 친구로 여겨 그런 것이라 치부하는 눈치 없는 곰탱이. 여우같이 행동하고자 하지만 정작 중요한 순간엔 눈치가 없는 곰탱이일 뿐이다. 노유현(수, 19 → 20세) : 178cm, 63kg / 오랜 시간 도연을 지켜보며 좋아했고 현재도 짝사랑을 진행중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무감한 작태에 익숙하지는 않다. 여우처럼 생각하고자 하지만 도연의 앞에선 늘 곰처럼 굴 수밖에 없다. 그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유현의 속앓이는 나날이 깊어만 간다. 곰 같은 차도연 때문에. *** 아무리 솜뭉치에 가볍다고 하더라도 제 몸만 한 인형이었다. 쉽게 쉽게 옮길 수 있을 리 없었다. 그럼에도 유현은 피치 못할 상황을 제외하면 인형을 포기하지 않았다. 인간화를 하면 가벼운 솜뭉치 인형쯤이야 한 손으로 휙휙 옮기고도 남았지만, 그것은 별로 내키지 않았다. 작은 여우의 몸으로 인형의 옆에 꼭 붙어 있으면 마치 도연이 옆에 붙어 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이불만큼이나 폭신한 곰 인형을 옆구리에 꼭 붙이고 잠이 들면 지난 겨울 방학 도연과 같이 한 침대에서 낮잠을 자던 것이 떠올랐고, 그 앞으로 이동해 잠자코 앉아있으면 작년 여름 학기 중 장난을 친답시고 뒤에서 안아오던 도연의 뜨끈한 품이 생각났다. 다시 생각하니 얼굴에 열이 오르는 듯해 그렇지 않아도 반짝이는 두 눈을 다시 한 차례 빛낸 유현이 재빨리 곰 인형의 동근 배 위로 폭 고개를 묻었다. - “유현이 내 줄 생각 없으니까 돌아가.” “이게 또 염병 떠네. 누가 노유현 달랬냐? 자리 바꿔 달라고 했잖아.” “싫다잖아.” “이 새끼는 지한테 물은 것도 아닌데 왜 자꾸 지가 난리야.” 단숨에 눈썹을 축 늘어트린 도연이 유현의 어깨 위로 꾸물꾸물 얼굴을 묻었다. “유현아. 쟤가 나한테 욕했어.” 어깨를 움찔하면서도 결 좋은 머리카락이 자리 잡은 뒤통수를 물끄러미 내려다보던 유현은 이내 고개를 들고 짐짓 단호한 어조로 말을 이었다. “너 왜 친구한테 말을 그렇게 해.” 동시에 도연의 입술 끝이 방긋 올라갔다. *** - 비정기적으로 연재됩니다. - 귀여운 표지는 헤븐스푼님(@hebeunseupun)께서 만들어 주셨습니다! :)💖 - 추후 전개에 따라 소개글과 키워드가 수정/추가됩니다. - 작가 메일 : emrkd94@naver.com - 작가 트위터 : @030dkdk030

[곰수인공X여우수인수] 곰 수인이지만 여우 같은 공과 여우 수인이지만 곰 같은 수의 이야기. #현대물 #수인고등학교 #캠퍼스 # 소꿉친구 #미남공 #곰수인공 #약내숭공 #집착공 #후회공 #수한정다정공 #미인수 #여우수인수 #짝사랑수 #아방수 #순진수 #단정수 #공한정다정수 #물빨핥하는줄알았는데알고보니물빨핥당하는수 #쌍방삽질 #오해/착각 #서브커플있음 차도연(공, 19 → 20세) : 189cm, 76kg / 소꿉친구인 유현을 좋아하지만 그저 좋은 친구로 여겨 그런 것이라 치부하는 눈치 없는 곰탱이. 여우같이 행동하고자 하지만 정작 중요한 순간엔 눈치가 없는 곰탱이일 뿐이다. 노유현(수, 19 → 20세) : 178cm, 63kg / 오랜 시간 도연을 지켜보며 좋아했고 현재도 짝사랑을 진행중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무감한 작태에 익숙하지는 않다. 여우처럼 생각하고자 하지만 도연의 앞에선 늘 곰처럼 굴 수밖에 없다. 그를 좋아하기 때문이다. 유현의 속앓이는 나날이 깊어만 간다. 곰 같은 차도연 때문에. *** 아무리 솜뭉치에 가볍다고 하더라도 제 몸만 한 인형이었다. 쉽게 쉽게 옮길 수 있을 리 없었다. 그럼에도 유현은 피치 못할 상황을 제외하면 인형을 포기하지 않았다. 인간화를 하면 가벼운 솜뭉치 인형쯤이야 한 손으로 휙휙 옮기고도 남았지만, 그것은 별로 내키지 않았다. 작은 여우의 몸으로 인형의 옆에 꼭 붙어 있으면 마치 도연이 옆에 붙어 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이불만큼이나 폭신한 곰 인형을 옆구리에 꼭 붙이고 잠이 들면 지난 겨울 방학 도연과 같이 한 침대에서 낮잠을 자던 것이 떠올랐고, 그 앞으로 이동해 잠자코 앉아있으면 작년 여름 학기 중 장난을 친답시고 뒤에서 안아오던 도연의 뜨끈한 품이 생각났다. 다시 생각하니 얼굴에 열이 오르는 듯해 그렇지 않아도 반짝이는 두 눈을 다시 한 차례 빛낸 유현이 재빨리 곰 인형의 동근 배 위로 폭 고개를 묻었다. - “유현이 내 줄 생각 없으니까 돌아가.” “이게 또 염병 떠네. 누가 노유현 달랬냐? 자리 바꿔 달라고 했잖아.” “싫다잖아.” “이 새끼는 지한테 물은 것도 아닌데 왜 자꾸 지가 난리야.” 단숨에 눈썹을 축 늘어트린 도연이 유현의 어깨 위로 꾸물꾸물 얼굴을 묻었다. “유현아. 쟤가 나한테 욕했어.” 어깨를 움찔하면서도 결 좋은 머리카락이 자리 잡은 뒤통수를 물끄러미 내려다보던 유현은 이내 고개를 들고 짐짓 단호한 어조로 말을 이었다. “너 왜 친구한테 말을 그렇게 해.” 동시에 도연의 입술 끝이 방긋 올라갔다. *** - 비정기적으로 연재됩니다. - 귀여운 표지는 헤븐스푼님(@hebeunseupun)께서 만들어 주셨습니다! :)💖 - 추후 전개에 따라 소개글과 키워드가 수정/추가됩니다. - 작가 메일 : emrkd94@naver.com - 작가 트위터 : @030dkdk030

현대물수인물오해/착각소꿉친구곰수인공여우수인수수한정다정공짝사랑수단정수쌍방삽질
공지 외 회차는 작가의 한마디, 댓글만 볼 수 있어요.
회차 84
댓글 660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