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完] (~6/6) 기찻길(Railway)

6,888명 보는 중
4개의 댓글

0

·

0

·

801

#현대물#피폐#애증#오해/착각#조폭공#연하공#존대공#급발진공#상처공#능욕공#집착공#절륜공#근육미남공#폭력공#약후회공#다정공#변호사수#연상수#상처수#외강내유수#가난했수#자존심쎈수#지랄수#까칠수#굴림수#미남수#도망수 * 소파에 앉은 해민이 고개를 틀어 숨을 몰아쉴 때였다. 한쪽 어깨 위로 진억의 턱이 닿았다. 아니, 정확히 움직이지 못하도록 뒤에서 몸을 짓누른 상태였다. 그제야 사태를 파악한 해민의 두 눈이 평정을 잃고 빠르게 깜박였다. “…왜, 요? 갑자기.” “겁먹었습니까.” 소파 등받이를 움켜쥐고 있던 진억의 한쪽 팔이 해민의 남은 어깨를 뒤에서 감쌌다. 가깝게 다가온 셔츠에서 묵직한 스킨 향이 풍겼다. “설마… 아니죠? 나 그래도, 그쪽과 다르게 법대 나와서, 사법고시 통과한 변호사.” “김 회장 말, 못 들었습니까.” 돌연 말을 끊는 진억의 목소리가 귓가로 무섭게 스며들었다. “말 그만하고, 좆부터 빨아보십시오.” * 강진억(공, 28세, 192cm) 노해민(수, 33세, 183cm) ※ 주의요소 *강압적 관계 *소설 초반 19금 주의 heaven43357@gmail.com

#현대물#피폐#애증#오해/착각#조폭공#연하공#존대공#급발진공#상처공#능욕공#집착공#절륜공#근육미남공#폭력공#약후회공#다정공#변호사수#연상수#상처수#외강내유수#가난했수#자존심쎈수#지랄수#까칠수#굴림수#미남수#도망수 * 소파에 앉은 해민이 고개를 틀어 숨을 몰아쉴 때였다. 한쪽 어깨 위로 진억의 턱이 닿았다. 아니, 정확히 움직이지 못하도록 뒤에서 몸을 짓누른 상태였다. 그제야 사태를 파악한 해민의 두 눈이 평정을 잃고 빠르게 깜박였다. “…왜, 요? 갑자기.” “겁먹었습니까.” 소파 등받이를 움켜쥐고 있던 진억의 한쪽 팔이 해민의 남은 어깨를 뒤에서 감쌌다. 가깝게 다가온 셔츠에서 묵직한 스킨 향이 풍겼다. “설마… 아니죠? 나 그래도, 그쪽과 다르게 법대 나와서, 사법고시 통과한 변호사.” “김 회장 말, 못 들었습니까.” 돌연 말을 끊는 진억의 목소리가 귓가로 무섭게 스며들었다. “말 그만하고, 좆부터 빨아보십시오.” * 강진억(공, 28세, 192cm) 노해민(수, 33세, 183cm) ※ 주의요소 *강압적 관계 *소설 초반 19금 주의 heaven43357@gmail.com

현대물피폐애증오해/착각조폭공미남공연하공변호사수미남수연상수
회차 0
댓글 4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