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약한 오타쿠 마탑주는 제발 조용히 살고 싶다

248명 보는 중
21개의 댓글

0

·

0

·

44

#(마법) 오타쿠수 #조빱같은 능력수 #마빼못(마법 빼고 다 못함)수 #(이유있는) 병약수 #마탑주수 #황제공 #연상수 #스승수 #제자공 #연하공 #미인수 #미남공 #드래곤공 #맑눈광수 #역키잡 #쌍방 구원 ** 엄청나게 난해한 마법 수식을 풀 때처럼 입을 앙다물고 한참을 있던 아힌이, 곧 결심한 듯 비장한 몸짓으로 오른팔을 척 뻗었다. "손." "......" "이게 아닌가? 분명 책엔..." "... 제가 개로 보이십니까." 카시안은 혀를 두어 번 차더니 마뜩잖은 얼굴로 아힌의 손에 달랑거리던 <드래곤 귀엽게 키우기! 두근두근 도전☆>을 잡아챘다. "누가 마탑주님께 이딴 쓰레... 책을 준 겁니까." 아힌이 멋쩍게 뒷머리를 긁었다. "그렇게 이상해? 난 네가 드래곤이니까 공부하려고..." 슬쩍 입꼬리를 말아 올린 아힌의 손엔 어느새 <드래곤 귀엽게 키우기! 두근두근 도전☆>이 다시 들려있었다. "... 이거, 마법 남용입니다." 이 불굴의 오타쿠가 하필 제국 최고의 대마법사이자 마탑주인 것만큼 심란한 일은 없을 것이다. ... 라는 말에 카시안은 격하게 동의했다. ** "1000년 동안 환생하셨는데, 모든 삶에서 마탑주를 역임하셨다고요?" "응... 그러려고 한 건 아닌데, 어쩌다 보니 자꾸 마탑주가 돼 있더라고." 이게 무슨 마수 할애비가 와도 놀라자빠질 재수 없는 소리인가. 정작 그런 말을 태연자약하게 웅얼거리고 있는 본인이었다. "그럼 제가 태어날 때까지 기약 없이 기다리셨다는 말이네요." "그렇...지?" "제가 밉진 않으십니까?" "우리 양탄자한테 못생겼다고만 안 하면 안 미워해." 아힌이 양 눈썹 사이를 잔뜩 좁히고 협박하듯 카시안을 노려봤다. 그러자 아힌의 머리 위에 줄곧 둥둥 떠 있던 흡사 하늘다람쥐 같은 양탄자가 좌우로 덩실거렸다. 아힌이 저를 두둔할 때마다 뭐가 그렇게 좋은지, 바로 눈앞에서 깝죽거리는 게 심히 정신 사나웠다. 저거, 약간 혀를 내민 것 같기도 한데... 아까전 '수륙양용 양탄자 짱, 최고야, 짜릿해.' 등을 남발하며 자랑스레 소개하던 모습이 떠올라 괜스레 빈정이 상했다. "황자가 바로 여깄는데 저런 양탄자가 뭐라고... 됐고, 이거나 좀 풀어주세요. 답답해 미치겠습니다." 카시안은 아힌을 등지는 쪽으로 고쳐 앉아 아힌이 봉인을 풀어주길 기다렸다. 아까전 '초절정 미소년이 근접해 버려서 조금 위험할지도' 같은 말을 늘어놓는 걸 들었기 때문이었다. 굳이 따지자면 본인이 제일 미소년처럼 생겼으면서 아주 아카데미 학생한테 못 하는 말이 없었다. "... 이상한 생각하지 말고 얼른 해주세요." 안 봐도 뒤에서 뜨겁게 달아오른 것 같은 무언가가 느껴진 탓에. "그런 거 아니야...!" 이 부끄러움 많고 이상한 마탑주가 과연 자신의 선생 노릇을 잘해서 세상을 멸망시키지 않을 수 있을까, 실력이 아닌 다른 쪽에서 의문이 드는 카시안이었다.

#(마법) 오타쿠수 #조빱같은 능력수 #마빼못(마법 빼고 다 못함)수 #(이유있는) 병약수 #마탑주수 #황제공 #연상수 #스승수 #제자공 #연하공 #미인수 #미남공 #드래곤공 #맑눈광수 #역키잡 #쌍방 구원 ** 엄청나게 난해한 마법 수식을 풀 때처럼 입을 앙다물고 한참을 있던 아힌이, 곧 결심한 듯 비장한 몸짓으로 오른팔을 척 뻗었다. "손." "......" "이게 아닌가? 분명 책엔..." "... 제가 개로 보이십니까." 카시안은 혀를 두어 번 차더니 마뜩잖은 얼굴로 아힌의 손에 달랑거리던 <드래곤 귀엽게 키우기! 두근두근 도전☆>을 잡아챘다. "누가 마탑주님께 이딴 쓰레... 책을 준 겁니까." 아힌이 멋쩍게 뒷머리를 긁었다. "그렇게 이상해? 난 네가 드래곤이니까 공부하려고..." 슬쩍 입꼬리를 말아 올린 아힌의 손엔 어느새 <드래곤 귀엽게 키우기! 두근두근 도전☆>이 다시 들려있었다. "... 이거, 마법 남용입니다." 이 불굴의 오타쿠가 하필 제국 최고의 대마법사이자 마탑주인 것만큼 심란한 일은 없을 것이다. ... 라는 말에 카시안은 격하게 동의했다. ** "1000년 동안 환생하셨는데, 모든 삶에서 마탑주를 역임하셨다고요?" "응... 그러려고 한 건 아닌데, 어쩌다 보니 자꾸 마탑주가 돼 있더라고." 이게 무슨 마수 할애비가 와도 놀라자빠질 재수 없는 소리인가. 정작 그런 말을 태연자약하게 웅얼거리고 있는 본인이었다. "그럼 제가 태어날 때까지 기약 없이 기다리셨다는 말이네요." "그렇...지?" "제가 밉진 않으십니까?" "우리 양탄자한테 못생겼다고만 안 하면 안 미워해." 아힌이 양 눈썹 사이를 잔뜩 좁히고 협박하듯 카시안을 노려봤다. 그러자 아힌의 머리 위에 줄곧 둥둥 떠 있던 흡사 하늘다람쥐 같은 양탄자가 좌우로 덩실거렸다. 아힌이 저를 두둔할 때마다 뭐가 그렇게 좋은지, 바로 눈앞에서 깝죽거리는 게 심히 정신 사나웠다. 저거, 약간 혀를 내민 것 같기도 한데... 아까전 '수륙양용 양탄자 짱, 최고야, 짜릿해.' 등을 남발하며 자랑스레 소개하던 모습이 떠올라 괜스레 빈정이 상했다. "황자가 바로 여깄는데 저런 양탄자가 뭐라고... 됐고, 이거나 좀 풀어주세요. 답답해 미치겠습니다." 카시안은 아힌을 등지는 쪽으로 고쳐 앉아 아힌이 봉인을 풀어주길 기다렸다. 아까전 '초절정 미소년이 근접해 버려서 조금 위험할지도' 같은 말을 늘어놓는 걸 들었기 때문이었다. 굳이 따지자면 본인이 제일 미소년처럼 생겼으면서 아주 아카데미 학생한테 못 하는 말이 없었다. "... 이상한 생각하지 말고 얼른 해주세요." 안 봐도 뒤에서 뜨겁게 달아오른 것 같은 무언가가 느껴진 탓에. "그런 거 아니야...!" 이 부끄러움 많고 이상한 마탑주가 과연 자신의 선생 노릇을 잘해서 세상을 멸망시키지 않을 수 있을까, 실력이 아닌 다른 쪽에서 의문이 드는 카시안이었다.

오타쿠수능력수병약수마탑주수황제공연상수스승수제자공연하공미인수
회차 4
댓글 21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