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다이드 펑크

8,549명 보는 중
528개의 댓글

193

·

110

·

912

#오메가버스 #현대물 #역할리킹 #미남공 #강공 #입덕부정공 #까칠공 #무심공 #냉혈공 #미인수 #지랄수 #당돌수 #재벌수 #도망수 #유혹수 섹스에 굶주린 알파와 오메가가 득실대는 유명 사창가 거리. 그곳에서 부모 없는 청소부로 일하던 원시온(수, 오메가)은 국내에서 손 꼽히는 대규모 사채업자 부사장 채도현(공, 알파)에게 팔리게 된다. 부모 없이 낯선 마담의 손에서 키워진 것도 서러워 죽겠는데, 이제는 몸 파는 오메가들과 동급 취급을 받다니... 하지만 되레 어마어마한 돈으로 자신을 구매한 도현은 제 몸에 큰 관심이 없는 듯하다. 심지어 얼떨결에 얹혀 살게 된 도현의 집은 전에 지내던 사창가의 싸구려 원룸보다 좋아 보이는데.... ...이럴 거면 채도현은 대체 왜 나를 산 거지? / "시온아.... 정말, 정말, 오랜만이다." "...." "...어디, 아버지라고 한 번 불러보련?" 심지어 그 뿐만이 아니다. 평생 부모 없이 살 줄 알았던 시온에게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진 글로벌 최대 규모의 이사장 아버지! 그리고 그 옆에는 얼마 전, 사창가에서 자신을 사들였던 도현이 자신을 뚫어져라 바라보고 있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얹혀사는 처지였던 시온과 집주인이었던 도현의 관계는 그렇게 역전되기 시작하는데.... 채도현(공, 30 / 190cm): 답 없는 집안의 둘째 아들. 엄마는 도망가고 아빠는 사업이 망한 후로 술 없이 하루를 살지 못한다. 듣기로는 갚아야 할 빚이 몇 천이라던데. 그렇다 보니 공감이나 감성 따위는 알지도 못하고 살아왔다. 소위 냉혈한, 무심의 끝판왕. 상황 판단에 능하고 잇속에 밝다. 집안 사정으로 원치 않게 사채업에 몸 담갔던 이력 有, 겨우 손 발 씻고 제대로 좀 살아 보려는데... 제가 모시게 된 도련님이라는 작자가 제 과거를 죄다 꿰고 있다. 뭐 이런 좆 같은 경우가? 원시온(수, 21 / 175cm): 부모 없이 마담 신 여사에게 주워져 스무 해를 살았다. 사창가 손님의 99%가 탐낼 정도의 미모를 소유했지만, 성격은 왕왕 짖어대는 말티즈가 그지없다. 멋모르고 제게 치댔던 손님의 좆을 잘릴 듯이 깨무는 사고를 낸 후, 감당 못할 병원비 청구로 빚더미에 오를 뻔했으나, 도현에게 팔려가 그 길은 면했다. 이걸 과연 구사일생이라고 할 수 있나? 그렇게 평생을 사채업자와 동거하는 줄만 알았는데... 어느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진 아버지라는 작자 때문에 멘탈이 붕괴된다. 시발! 내 인생의 아홉수가 뒤늦게 찾아온 걸까? ss_9977@naver.com X(트위터): @youpool_77

#오메가버스 #현대물 #역할리킹 #미남공 #강공 #입덕부정공 #까칠공 #무심공 #냉혈공 #미인수 #지랄수 #당돌수 #재벌수 #도망수 #유혹수 섹스에 굶주린 알파와 오메가가 득실대는 유명 사창가 거리. 그곳에서 부모 없는 청소부로 일하던 원시온(수, 오메가)은 국내에서 손 꼽히는 대규모 사채업자 부사장 채도현(공, 알파)에게 팔리게 된다. 부모 없이 낯선 마담의 손에서 키워진 것도 서러워 죽겠는데, 이제는 몸 파는 오메가들과 동급 취급을 받다니... 하지만 되레 어마어마한 돈으로 자신을 구매한 도현은 제 몸에 큰 관심이 없는 듯하다. 심지어 얼떨결에 얹혀 살게 된 도현의 집은 전에 지내던 사창가의 싸구려 원룸보다 좋아 보이는데.... ...이럴 거면 채도현은 대체 왜 나를 산 거지? / "시온아.... 정말, 정말, 오랜만이다." "...." "...어디, 아버지라고 한 번 불러보련?" 심지어 그 뿐만이 아니다. 평생 부모 없이 살 줄 알았던 시온에게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진 글로벌 최대 규모의 이사장 아버지! 그리고 그 옆에는 얼마 전, 사창가에서 자신을 사들였던 도현이 자신을 뚫어져라 바라보고 있다. 며칠 전까지만 해도 얹혀사는 처지였던 시온과 집주인이었던 도현의 관계는 그렇게 역전되기 시작하는데.... 채도현(공, 30 / 190cm): 답 없는 집안의 둘째 아들. 엄마는 도망가고 아빠는 사업이 망한 후로 술 없이 하루를 살지 못한다. 듣기로는 갚아야 할 빚이 몇 천이라던데. 그렇다 보니 공감이나 감성 따위는 알지도 못하고 살아왔다. 소위 냉혈한, 무심의 끝판왕. 상황 판단에 능하고 잇속에 밝다. 집안 사정으로 원치 않게 사채업에 몸 담갔던 이력 有, 겨우 손 발 씻고 제대로 좀 살아 보려는데... 제가 모시게 된 도련님이라는 작자가 제 과거를 죄다 꿰고 있다. 뭐 이런 좆 같은 경우가? 원시온(수, 21 / 175cm): 부모 없이 마담 신 여사에게 주워져 스무 해를 살았다. 사창가 손님의 99%가 탐낼 정도의 미모를 소유했지만, 성격은 왕왕 짖어대는 말티즈가 그지없다. 멋모르고 제게 치댔던 손님의 좆을 잘릴 듯이 깨무는 사고를 낸 후, 감당 못할 병원비 청구로 빚더미에 오를 뻔했으나, 도현에게 팔려가 그 길은 면했다. 이걸 과연 구사일생이라고 할 수 있나? 그렇게 평생을 사채업자와 동거하는 줄만 알았는데... 어느날 갑자기 하늘에서 뚝 떨어진 아버지라는 작자 때문에 멘탈이 붕괴된다. 시발! 내 인생의 아홉수가 뒤늦게 찾아온 걸까? ss_9977@naver.com X(트위터): @youpool_77

오메가버스현대물역할리킹미남공강공까칠공미인수지랄수당돌수유혹수
회차 74
댓글 528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