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이거나미치거나

2,461명 보는 중
131개의 댓글

0

·

0

·

250

#현대물 #누아르(느와르) #조직/암흑가 #시리어스물 #소꿉친구 #3인칭시 #원앤온리 #풍파수 #미인수 #가난수 #짝사랑수 #재벌공 #미인공 #미남공 #수한정다정공 #괴짜공 #절륜공 정유진(공) 윤서우(수) 서우에게 유진은 꽤 오랜 시간 친구였고 또 짝사랑 상대였다. 유진은 서우의 성 지향성을 일깨워준 존재였다. 서우가 그를 버린 건 그런 하찮은 이유였다. 물론 유진은 서우가 3년 전에 갑자기 모든 연락 수단을 끊고 제 앞에서 사라진 이유를 죽었다 깨도 알지 못할 테지만 말이다. “고작 이런 꼬락서니로 살려고 나 버렸어?” 일순 유진의 얼굴에서 작위적인 웃음이 사라졌다. 대신 냉기가 가득했다. 어쩌면 살기에 가까운 표정이었다. 이 와중에 서우는 어처구니없게도 유진마저 ‘버렸다’는 표현을 하는 것이 웃겨서 하마터면 실소를 흘릴 뻔했다. “너 버린 거 아니야. 내가... 그냥 버려진 거야.” 서우는 실소 대신 혼잣말처럼 작게 웅얼거렸다. 그 대답이 기가 막혔는지, 아니면 예상 밖이었는지 유진이 도리어 실소를 뱉어낸다. -프롤로그 발췌- *계약작입니다.

#현대물 #누아르(느와르) #조직/암흑가 #시리어스물 #소꿉친구 #3인칭시 #원앤온리 #풍파수 #미인수 #가난수 #짝사랑수 #재벌공 #미인공 #미남공 #수한정다정공 #괴짜공 #절륜공 정유진(공) 윤서우(수) 서우에게 유진은 꽤 오랜 시간 친구였고 또 짝사랑 상대였다. 유진은 서우의 성 지향성을 일깨워준 존재였다. 서우가 그를 버린 건 그런 하찮은 이유였다. 물론 유진은 서우가 3년 전에 갑자기 모든 연락 수단을 끊고 제 앞에서 사라진 이유를 죽었다 깨도 알지 못할 테지만 말이다. “고작 이런 꼬락서니로 살려고 나 버렸어?” 일순 유진의 얼굴에서 작위적인 웃음이 사라졌다. 대신 냉기가 가득했다. 어쩌면 살기에 가까운 표정이었다. 이 와중에 서우는 어처구니없게도 유진마저 ‘버렸다’는 표현을 하는 것이 웃겨서 하마터면 실소를 흘릴 뻔했다. “너 버린 거 아니야. 내가... 그냥 버려진 거야.” 서우는 실소 대신 혼잣말처럼 작게 웅얼거렸다. 그 대답이 기가 막혔는지, 아니면 예상 밖이었는지 유진이 도리어 실소를 뱉어낸다. -프롤로그 발췌- *계약작입니다.

BL현대물누아르느와르조직암흑가소꿉친구3인칭시점미인수가난수재벌공미남공
회차 34
댓글 131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