死花 [사화]

372명 보는 중
9개의 댓글

0

·

0

·

26

"전하를··· 연모합니다." "나 또한 널 연모한다, 윤성아." 나에게는 지워지지 않을 듯했던 아픔이 있었으나, 그를 만나고 그 아픔이 조금씩 아물어 갔다. 그저 좋은 날만 있으리라 싶었으나. "내가, 내가 미안하다···. 내가······." 내 손으로··· 그를 떠나 보냈다. 더 이상 내겐 그 누구도 남지 않았고, 그렇게 나의 생까지도 남지 않게 되었다. "···청우현입니다. 반갑습니다." 25년을 현대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었는데, '청우현'을 만난 뒤 전생의 기억이 어제의 일처럼 돌아왔다. 이번 생엔, 그를 꼭 살리리라. 그렇게 끝까지 내 곁에 남게 하리라. 표지 지원 - 지인 연재 요일 - 수, 토

"전하를··· 연모합니다." "나 또한 널 연모한다, 윤성아." 나에게는 지워지지 않을 듯했던 아픔이 있었으나, 그를 만나고 그 아픔이 조금씩 아물어 갔다. 그저 좋은 날만 있으리라 싶었으나. "내가, 내가 미안하다···. 내가······." 내 손으로··· 그를 떠나 보냈다. 더 이상 내겐 그 누구도 남지 않았고, 그렇게 나의 생까지도 남지 않게 되었다. "···청우현입니다. 반갑습니다." 25년을 현대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었는데, '청우현'을 만난 뒤 전생의 기억이 어제의 일처럼 돌아왔다. 이번 생엔, 그를 꼭 살리리라. 그렇게 끝까지 내 곁에 남게 하리라. 표지 지원 - 지인 연재 요일 - 수, 토

사극현대물환생물애절함슬픔
회차 5
댓글 9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