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님은 호랑이

4,036명 보는 중
391개의 댓글

0

·

0

·

537

신과 인간, 영물과 귀물이 뒤섞여 살아가는 세상. ”나에게 오래된 친우가 하나 있다. 그 녀석이 영 재미없게 살고 있어 신경이 쓰였는데 네가 녀석의 마음을 훔치거라.“ 생각지도 못한 내기를 걸어오자, 도하의 눈동자가 크게 뜨였다. 자신이 무슨 말을 들은 건지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이었다. 녀석? 마음을 훔쳐라? 물건을 훔치라는 것도 아니고 사람의 마음을 훔치라니. 그것도 사내의 마음을. *공: 은호(무심공) 백운산을 돌보는 산신이자 백호. 마음을 나누지 않은 이와 몸만 즐기는 색사는 관심 없었으나 그의 앞에 나타난 도하를 보고 몸이 동하는데...... *수: 도하(유혹수) 노름에 미친 아버지가 기방에 팔아버린 누이를 구하기 위해 은호의 마음을 훔치는 내기에 응하게 되고, 어설픈 유혹을 시작한다. *회차 진행됨에 따라 추가, 수정될 수 있습니다. 문의 : 삽질마녀 - sjwhich12@naver.com 표지 : 현경1004 - hyunkyou1004@naver.com

신과 인간, 영물과 귀물이 뒤섞여 살아가는 세상. ”나에게 오래된 친우가 하나 있다. 그 녀석이 영 재미없게 살고 있어 신경이 쓰였는데 네가 녀석의 마음을 훔치거라.“ 생각지도 못한 내기를 걸어오자, 도하의 눈동자가 크게 뜨였다. 자신이 무슨 말을 들은 건지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이었다. 녀석? 마음을 훔쳐라? 물건을 훔치라는 것도 아니고 사람의 마음을 훔치라니. 그것도 사내의 마음을. *공: 은호(무심공) 백운산을 돌보는 산신이자 백호. 마음을 나누지 않은 이와 몸만 즐기는 색사는 관심 없었으나 그의 앞에 나타난 도하를 보고 몸이 동하는데...... *수: 도하(유혹수) 노름에 미친 아버지가 기방에 팔아버린 누이를 구하기 위해 은호의 마음을 훔치는 내기에 응하게 되고, 어설픈 유혹을 시작한다. *회차 진행됨에 따라 추가, 수정될 수 있습니다. 문의 : 삽질마녀 - sjwhich12@naver.com 표지 : 현경1004 - hyunkyou1004@naver.com

동양풍판타지미남공츤데레공절륜공강공미인수계략수상처수유혹수
회차 40
댓글 391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