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터 프롬 썸머

18,564명 보는 중
1,845개의 댓글

0

·

0

·

3천

#재회물 #짝사랑수 #18->31 고윤제(공) 건축가공 까칠공 능력공 이은호(수) 운동선수였수 덤덤수 짝사랑수 * 부상으로 인해 유도선수를 그만두게 된 이은호 (31) 는 10여년 전 즈음에 어머니가 고용인으로 일하며 얹혀살았던 지역의 유지 어르신의 가택에 들르게 된다. 종종 어르신의 말동무 겸 들렀던 가택은 오늘따라 분주하다. 그 집안의 장손 고윤제 (31)가 13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오는 날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에 이은호는 그 자리에서 멍하니 멈춰선다. 긴 시간을 돌아온 옛여름의 기억이 몰려오기 시작하고 있었다. * 커다란 저택에 얹혀 살며 어머니의 일을 돕던 이은호 (18) 는 처음으로 좋아하는 여학생이 생겨 고백 편지를 쓰게 된다. 하지만 어르신의 서재에서 눈에 띄는 책을 읽어보다가 그만 편지를 두고 오게 되는데. 다음 날 다시 찾아간 서재, 그 책속에는 뜻밖에도 답장이 와있었다. - 좋아하는 책에 편지가 와있길래 뜯어봤어. 누구한테 보낸 건지는 몰라도 내가 먼저 읽어본 건 사과할게. 그리고 이건 내가 보내는 답장이야. 상대는 정갈한 글씨체로 그가 써낸 낯뜨거운 사랑 고백들을 지적하고는 맞춤법까지 고쳐주고 있었다. - 우선 만난지 얼마 안 된 사람한테 다짜고짜 고백하는 거 민폐야. 여자애가 웃어준다고 그게 네가 마음에 든다는 뜻은 아니거든. - 그렇다고 네가 쓴 편지가 뭐 그렇게 인상적이지도 않고. - 기본적인 맞춤법도 못지키면 그냥 말로 하지 그래. - 고윤제가. 발신인을 확인한 이은호의 얼굴이 사색이 되었다. 그건 아직 제대로 얼굴도 한 번 못 본, 사랑채에 산다는 이 집안 도련님의 이름이었다. 그것도 방밖으로는 한발자국도 나오지 않으며 까칠하기로 유명한. 그러나 왜인지 편지 속의 고윤제는 소문과는 다르다. 까칠하긴 해도 다정하고 상냥하기까지 하다. 그와 비밀스럽게 주고받게 된 편지 속에서 이은호가 생경한 감정을 싹틔우기 시작한 것은 얼마 지나지도 않아서였다. 그 여름의 편지는 어디로까지 가서 닿을 수 있을까.

#재회물 #짝사랑수 #18->31 고윤제(공) 건축가공 까칠공 능력공 이은호(수) 운동선수였수 덤덤수 짝사랑수 * 부상으로 인해 유도선수를 그만두게 된 이은호 (31) 는 10여년 전 즈음에 어머니가 고용인으로 일하며 얹혀살았던 지역의 유지 어르신의 가택에 들르게 된다. 종종 어르신의 말동무 겸 들렀던 가택은 오늘따라 분주하다. 그 집안의 장손 고윤제 (31)가 13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오는 날이기 때문이라는 설명에 이은호는 그 자리에서 멍하니 멈춰선다. 긴 시간을 돌아온 옛여름의 기억이 몰려오기 시작하고 있었다. * 커다란 저택에 얹혀 살며 어머니의 일을 돕던 이은호 (18) 는 처음으로 좋아하는 여학생이 생겨 고백 편지를 쓰게 된다. 하지만 어르신의 서재에서 눈에 띄는 책을 읽어보다가 그만 편지를 두고 오게 되는데. 다음 날 다시 찾아간 서재, 그 책속에는 뜻밖에도 답장이 와있었다. - 좋아하는 책에 편지가 와있길래 뜯어봤어. 누구한테 보낸 건지는 몰라도 내가 먼저 읽어본 건 사과할게. 그리고 이건 내가 보내는 답장이야. 상대는 정갈한 글씨체로 그가 써낸 낯뜨거운 사랑 고백들을 지적하고는 맞춤법까지 고쳐주고 있었다. - 우선 만난지 얼마 안 된 사람한테 다짜고짜 고백하는 거 민폐야. 여자애가 웃어준다고 그게 네가 마음에 든다는 뜻은 아니거든. - 그렇다고 네가 쓴 편지가 뭐 그렇게 인상적이지도 않고. - 기본적인 맞춤법도 못지키면 그냥 말로 하지 그래. - 고윤제가. 발신인을 확인한 이은호의 얼굴이 사색이 되었다. 그건 아직 제대로 얼굴도 한 번 못 본, 사랑채에 산다는 이 집안 도련님의 이름이었다. 그것도 방밖으로는 한발자국도 나오지 않으며 까칠하기로 유명한. 그러나 왜인지 편지 속의 고윤제는 소문과는 다르다. 까칠하긴 해도 다정하고 상냥하기까지 하다. 그와 비밀스럽게 주고받게 된 편지 속에서 이은호가 생경한 감정을 싹틔우기 시작한 것은 얼마 지나지도 않아서였다. 그 여름의 편지는 어디로까지 가서 닿을 수 있을까.

현대물재회물짝사랑수여름
회차 25
댓글 1.8천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