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교차하는 곳에서

1,109명 보는 중
57개의 댓글

0

·

0

·

187

전남친동생공X형의전남친수 짝사랑공, 순정공, 연하공 X 무심수, 미인수, 연상수 잔잔물, 찌통물 「지극히 상식적인 사람들의 지극히 비상식적인 사랑 이야기」 「20XX년 10월 7일. 故 류지혁의 부고를 알립니다.」 부모님의 반대로 헤어진지 6년 만에 전애인의 번호로 온 부고 문자. 세현은 정신 없이 장례식장에 찾아가고, 그곳에서 그의 동생을 마주한다. “세현이 형, 맞죠? 오랜만이네요.” 불쑥 다가와 인사를 건네는 덩치 큰 남자. 류지혁과 닮았지만 조금 다른 모습을 한 남자가 세현을 바라본다. 그리운 감정과 반가운 감정이 교차로 떠올랐다가 사라진다. “오랜만이야.” 나는 류지혁이 그리웠던 걸까, 류지완이 그리웠던 걸까. “형. 연락……해도 될까요.” 어쩌면 둘 다일 거라고, 세현은 생각했다. email: bloodstream37@naver.com

전남친동생공X형의전남친수 짝사랑공, 순정공, 연하공 X 무심수, 미인수, 연상수 잔잔물, 찌통물 「지극히 상식적인 사람들의 지극히 비상식적인 사랑 이야기」 「20XX년 10월 7일. 故 류지혁의 부고를 알립니다.」 부모님의 반대로 헤어진지 6년 만에 전애인의 번호로 온 부고 문자. 세현은 정신 없이 장례식장에 찾아가고, 그곳에서 그의 동생을 마주한다. “세현이 형, 맞죠? 오랜만이네요.” 불쑥 다가와 인사를 건네는 덩치 큰 남자. 류지혁과 닮았지만 조금 다른 모습을 한 남자가 세현을 바라본다. 그리운 감정과 반가운 감정이 교차로 떠올랐다가 사라진다. “오랜만이야.” 나는 류지혁이 그리웠던 걸까, 류지완이 그리웠던 걸까. “형. 연락……해도 될까요.” 어쩌면 둘 다일 거라고, 세현은 생각했다. email: bloodstream37@naver.com

재회물짝사랑공다정공무심수미인수
회차 26
댓글 57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