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 뒤엔 숨겨진 집착이 있었다

3,405명 보는 중
39개의 댓글

0

·

0

·

258

#알파오메가 그가 가까이 올수록 유진의 눈동자가 커지고 입이 살짝 벌어졌다. ‘설마…’ 태성그룹의 장학재단에서 저소득층 자녀에게 장학금을 후원해 준 적이 있었다. 그때 유진가 저소득층 자녀들 대표로 단상에 올라가 태하에게 성적 장학금을 받았다. 그때 최태하를 보고 신이 얼마나 불공평한지 실감했다. 태하는 전 세계적으로 1% 밖에 안되는 극우성 알파였고,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한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외모의 소유자였다. 태하가 유진에게 악수를 하며, "앞으로도 열심히 공부해서 우리 회사에 들어와요!" 라고 말하는 순간부터, 유진는 그에게 반하는 포인트가 다른 사람들보다 하나 더 생긴 것이다. 그때부터 태하는 유진에게 우상같은 존재였다. ‘그런데 세상에 여기에서 만나다니…’ 말문이 막혀 말이 나오지 않았다. 태하가 자신의 앞을 가로막고 있는 유진를 보며 눈살을 찌푸리며 말했다. “누구…?” 유진는 정신을 차리고 대답했다. “아, 저택에서 일하고 있는 박유진라고 합니다. 처음 뵙겠습니다.” ______ 최태하(32살) 태성그룹 후계자 #극우성알파 # 후회공 #재력공 박유진(22살) #베타오메가수 #임신수 # 도망수 #상처수 e-mail : writerjackka@naver.com

#알파오메가 그가 가까이 올수록 유진의 눈동자가 커지고 입이 살짝 벌어졌다. ‘설마…’ 태성그룹의 장학재단에서 저소득층 자녀에게 장학금을 후원해 준 적이 있었다. 그때 유진가 저소득층 자녀들 대표로 단상에 올라가 태하에게 성적 장학금을 받았다. 그때 최태하를 보고 신이 얼마나 불공평한지 실감했다. 태하는 전 세계적으로 1% 밖에 안되는 극우성 알파였고,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한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외모의 소유자였다. 태하가 유진에게 악수를 하며, "앞으로도 열심히 공부해서 우리 회사에 들어와요!" 라고 말하는 순간부터, 유진는 그에게 반하는 포인트가 다른 사람들보다 하나 더 생긴 것이다. 그때부터 태하는 유진에게 우상같은 존재였다. ‘그런데 세상에 여기에서 만나다니…’ 말문이 막혀 말이 나오지 않았다. 태하가 자신의 앞을 가로막고 있는 유진를 보며 눈살을 찌푸리며 말했다. “누구…?” 유진는 정신을 차리고 대답했다. “아, 저택에서 일하고 있는 박유진라고 합니다. 처음 뵙겠습니다.” ______ 최태하(32살) 태성그룹 후계자 #극우성알파 # 후회공 #재력공 박유진(22살) #베타오메가수 #임신수 # 도망수 #상처수 e-mail : writerjackka@naver.com

극우성알파후회공재력공집착공베타오메가수임신수도망수상처수
회차 37
댓글 39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