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와 늑대 사이의 시간

4,071명 보는 중
112개의 댓글

101

·

51

·

416

해가 기울기 시작하고 길 위에 어스름한 땅거미가 깔려, 저만큼 보이는 짐승이 자신의 개인지 늑대인지 잘 분간해 낼 수 없는 순간. 그때를 프랑스 사람들은 ‘개와 늑대 사이의 시간(heure entre chien et loup)’이라고 부른다. 우리는 우리를, 나는 너를, 너는 나를 제대로 분간할 수 있는가? 과연 선과 악의 경계엔 무엇이 있는가? ------------------------- “같은 풍경을 보는 건 우리뿐이야, 왈츠.” 동성애가 범죄시 되던 1940년대 영국, 첫사랑이 죽은 후 절반이 죽은 채 숨만 쉬며 살아가던 도리언 그레이 왈츠. 갑작스럽게 아버지까지 잃고 방황하던 그 앞에 신비로운 남자 킬리안이 나타난다. 태양을 품은 두 개의 호박색 눈동자, 짐승처럼 사나운 눈빛, 다정한 손길. 독일계 영국인으로 묘한 차별을 겪으며 가문을 지켜야 하는 책임감에 무너지기 직전이었던 그레이에게 킬리안은 새로운 세상의 관문이 된다. 동성애 성향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애쓰던 그레이는 우연히 킬리안과 그의 오랜 벗 라이언이 서로를 육체적으로 탐하는 모습을 보게 되고 혼란스러움에 빠지게 된다. “참, 킬리안. 왈츠 사장은 알아? 네가 고객 따먹고 다니는 되바라진 놈인 거.” 의문은 그때부터였다. 왜 내 앞에 나타났지? 킬리안, 넌 도대체 누구야?

해가 기울기 시작하고 길 위에 어스름한 땅거미가 깔려, 저만큼 보이는 짐승이 자신의 개인지 늑대인지 잘 분간해 낼 수 없는 순간. 그때를 프랑스 사람들은 ‘개와 늑대 사이의 시간(heure entre chien et loup)’이라고 부른다. 우리는 우리를, 나는 너를, 너는 나를 제대로 분간할 수 있는가? 과연 선과 악의 경계엔 무엇이 있는가? ------------------------- “같은 풍경을 보는 건 우리뿐이야, 왈츠.” 동성애가 범죄시 되던 1940년대 영국, 첫사랑이 죽은 후 절반이 죽은 채 숨만 쉬며 살아가던 도리언 그레이 왈츠. 갑작스럽게 아버지까지 잃고 방황하던 그 앞에 신비로운 남자 킬리안이 나타난다. 태양을 품은 두 개의 호박색 눈동자, 짐승처럼 사나운 눈빛, 다정한 손길. 독일계 영국인으로 묘한 차별을 겪으며 가문을 지켜야 하는 책임감에 무너지기 직전이었던 그레이에게 킬리안은 새로운 세상의 관문이 된다. 동성애 성향을 드러내지 않으려고 애쓰던 그레이는 우연히 킬리안과 그의 오랜 벗 라이언이 서로를 육체적으로 탐하는 모습을 보게 되고 혼란스러움에 빠지게 된다. “참, 킬리안. 왈츠 사장은 알아? 네가 고객 따먹고 다니는 되바라진 놈인 거.” 의문은 그때부터였다. 왜 내 앞에 나타났지? 킬리안, 넌 도대체 누구야?

시리어스사건물집착공광공다정공계략공계략수미인수다공일수시대물
회차 56
댓글 112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