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딸의 남편이 나를 죽이러 왔다

325명 보는 중
2개의 댓글

0

·

0

·

9

“역시, 혼수는 필요하겠지요.” 남자가 민망하리만큼 뚫어지게 나를 바라봤다. 불안감을 누르려 애써 가벼운 목소리를 냈다. “구색은 맞춰갈 테니 걱정말게. 혼수로 무얼 원하나? ” 남자가 입꼬리를 한 쪽만 들어 피식였다. 이것도 처음 보는 표정이다. 무언가를 놓치고 있는 것 같은 이 기분은 뭐지. “당신입니다.” 내가 잘못들은 건가. “뭐?” “정확히는, 당신의 몸.” --------------------------------------------------------------------- 모녀와 미래에서 온 사위의 삼각 고자극 로맨스. mypsy1988@hanmail.net

“역시, 혼수는 필요하겠지요.” 남자가 민망하리만큼 뚫어지게 나를 바라봤다. 불안감을 누르려 애써 가벼운 목소리를 냈다. “구색은 맞춰갈 테니 걱정말게. 혼수로 무얼 원하나? ” 남자가 입꼬리를 한 쪽만 들어 피식였다. 이것도 처음 보는 표정이다. 무언가를 놓치고 있는 것 같은 이 기분은 뭐지. “당신입니다.” 내가 잘못들은 건가. “뭐?” “정확히는, 당신의 몸.” --------------------------------------------------------------------- 모녀와 미래에서 온 사위의 삼각 고자극 로맨스. mypsy1988@hanmail.net

헌신남타임슬립현대로맨스로코물육아물시월드
회차 15
댓글 2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