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 장가가는 날

347명 보는 중
15개의 댓글

0

·

0

·

27

아주 옛날 옛적 조선시대에는 마음 아프고 아름다운 인간과 호랑이의 사랑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안타까운 연인의 이별..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신이 이를 보고 슬피 여긴 것인지.. 현재 대한민국.. 그들의 인연이 다시 시작됩니다. **** 낡은 짚신과 함께 버려진 고아.. 나를 말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태어났을 때부터.. 사랑받지 않고 버려져 보육원에서 살아왔다. 내겐 살아가는 것에 있어 짚신이 활력이다. "음침한 년" 내가 많이 듣는 말이다. 하지만.. "이번 생 역시, 너는 부모가 없군, 이번 생에도 나는.. 이기적이어서 미안해.." 이런 말은 처음 듣는다. 대체 이 사람은 무엇이고, 왜 내겐 조선시대의 영혼들이 보이는가.. 하얗게 빛나는 한복을 입은 여자.. "나는.. 매 생을 다해서라도 너에게 갚아야 할 빛을 졌다네, 내 은혜를 갚을 날만을 기다렸네.." 이상한 말을 지껄이는 남자를 만나고 난 후부터 귀신이 보이기 시작했다. **** "누나!" 나를 달갑게 누나라고 부르는 꼬맹이.. "누나는.. 이상형이 어떻게 돼요..?" "조용한 사람.." "아, 그건 어려운데.. 노력해 볼게요" 나의 조용하던 삶에 균열이 일어났다. 도대체 조선시대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마냥 싫지만은 않은 이 시끄러워진 일상.. 과연 눈 감고 누려도 될까..

아주 옛날 옛적 조선시대에는 마음 아프고 아름다운 인간과 호랑이의 사랑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안타까운 연인의 이별..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신이 이를 보고 슬피 여긴 것인지.. 현재 대한민국.. 그들의 인연이 다시 시작됩니다. **** 낡은 짚신과 함께 버려진 고아.. 나를 말하고 있는 것이다. 나는 태어났을 때부터.. 사랑받지 않고 버려져 보육원에서 살아왔다. 내겐 살아가는 것에 있어 짚신이 활력이다. "음침한 년" 내가 많이 듣는 말이다. 하지만.. "이번 생 역시, 너는 부모가 없군, 이번 생에도 나는.. 이기적이어서 미안해.." 이런 말은 처음 듣는다. 대체 이 사람은 무엇이고, 왜 내겐 조선시대의 영혼들이 보이는가.. 하얗게 빛나는 한복을 입은 여자.. "나는.. 매 생을 다해서라도 너에게 갚아야 할 빛을 졌다네, 내 은혜를 갚을 날만을 기다렸네.." 이상한 말을 지껄이는 남자를 만나고 난 후부터 귀신이 보이기 시작했다. **** "누나!" 나를 달갑게 누나라고 부르는 꼬맹이.. "누나는.. 이상형이 어떻게 돼요..?" "조용한 사람.." "아, 그건 어려운데.. 노력해 볼게요" 나의 조용하던 삶에 균열이 일어났다. 도대체 조선시대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마냥 싫지만은 않은 이 시끄러워진 일상.. 과연 눈 감고 누려도 될까..

현대판타지로판로맨스시대물전생물인외존재애달픈호랑이남주서브남왕무심여주
회차 14
댓글 15
이멋공 0
롤링 0
1화부터
최신순
loading